순천만국가정원 ‘정원문화(감성) 그린루트’ 주제로 문화행사 개최
순천만국가정원 ‘정원문화(감성) 그린루트’ 주제로 문화행사 개최
  • 박미라 기자
  • 승인 2024.04.1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원 아날로그 감성의 빛 기획

대규모 음향과 무대, 대규모 출연진 없는 3無 전략

캐릭터 카퍼레이드, 기획공연, 버스킹 등 다양한 행사 진행
6인조 미스터브라스 관악 밴드 공연 모습  [사진= 순천시 제공]
6인조 미스터브라스 관악 밴드 공연 모습 [사진= 순천시 제공]

순천시는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정원문화(감성) 그린루트’를 주제로 올해 오는 12월까지 매주 주말 문화행사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정원문화(감성) 그린루트’는 AI와 문화콘텐츠를 덧입혀 우주인도 놀러 오는 정원이라는 새로운 콘셉트로 개장한 국가정원에 아날로그 감성의 빛을 더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시는 국가정원만의 차별화된 수준 높은 문화행사를 위해 콘텐츠 강화, 콘텐츠 개선, 콘텐츠 창출 등 크게 3개 전략을 수립하여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문화콘텐츠 강화를 위해 매주 토요일 스페이스 허브에서 정원 감성을 살린 수준 높은 기획브랜드 공연을 개최한다.

지난 13일 첫 번째로 시작한 플루티스트와 남성 6인조 관악기 밴드가 잔디와 호수를 배경으로 퍼포먼스를 실시하여 관람객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내달부터 콘텐츠 개선을 통한 자체브랜드를 구축하기 위해 순천의 스토리를 담은 캐릭터 카퍼레이드를 매주 토요일에 실시하여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또, 정원의 새로운 문화콘텐츠 창출을 위해 지역 청년들의 버스킹 공연 등도 다채롭게 편성하여 지역의 문화․예술을 자원화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문화행사에 주목할만한 점은 정원과 조화로운 공연을 위해 대규모 음향과 무대, 대규모 출연진을 없는 3無 전략이다.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여 반짝 진행하는 행사보다는 꿈과 감성을 섬세하게 자극해 깊은 여운을 남기는 정원문화 3無 전략은 신선한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국가정원이라는 순천만의 특별한 지역자원을 정원 문화 전달 플랫폼으로 조성하여 문화자원 가치의 극대화를 꾀하겠다”며 “새롭게 시도하는 ‘정원문화(감성) 그린루트’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정원운영과는 국가정원을 직접 방문하지 못한 시민이 일상에서도 정원문화 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문화행사 사진과 공연 영상을 국가정원 홈페이지에 게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