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尹대통령 “총선 민심 경청하고 더 낮은 자세로 소통하겠다”
[속보] 尹대통령 “총선 민심 경청하고 더 낮은 자세로 소통하겠다”
  • 박병모 기자
  • 승인 2024.04.1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6일만에 국무회의서 직접 발표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국무회의에서 “이번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우리 모두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더 낮은 자세와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민심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16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 사진기자단
16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통신사 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이 관련 메시지를 직접 발표한 것은 4·10 총선 후 6일 만이다.

이어 윤 대통령은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드는 데는 모자랐다고 생각한다”며 “큰 틀에서 국민을 위한 정책이라고 하더라도 세심한 영역에서 부족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결국 아무리 국정의 방향이 옳고 좋은 정책을 수없이 추진한다 해도 국민들께서 실제 변화를 느끼지 못한다면 정부의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더 가까이 민생 속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서 현장의 어려움을 듣고 국민의 삶을 더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며 “실질적으로 국민께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더 속도감 있게 펼치면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통해 부족한 부분을 채워 넣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무분별한 현금 지원과 포퓰리즘은 나라의 미래를 망치는 것이다. 경제적 포퓰리즘은 정치적 집단주의와 전체주의와 상통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것은 우리 미래에 비춰보면 마약과 같은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현재 국민이 겪는 어려움을 더 세심하게 살피는 것이 바로 정부의 임무이고 민심을 챙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에 책임을 다하면서 국회와도 긴밀하게 협력해야 할 것”이라며 “민생 안정을 위해 필요한 예산과 법안은 국회에 더 잘 설명하고 더 많이 소통해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