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결국 위성정당 만드는 "통합형비례정당"채택
이재명 결국 위성정당 만드는 "통합형비례정당"채택
  • 박병모 기자
  • 승인 2024.02.05 17: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정당 금지가 대선 공약이었는데...사과
“칼 들고 덤비는데 맨주먹으로 상대할 수 없어”...국힘 탓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선거제 관련해 현행 ‘연동형 선거제’를 유지하고, 비례 위성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5일 광주에 온 이재명 민주당 대표

쉽게 말하면 지난 총선 때처럼 민주당은 지역구 후보만 내고, 비례는 따로 위성정당을 만들어 후보를 내는 방식을 취하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제 관련 입장을 밝히면서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의 ‘위성정당 반칙’에 대응하기 위해, 민주당도 위성정당을 만들겠다는 얘기다.

이 대표는 “정권 심판과 역사의 전진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과 함께 위성정당 반칙에 대응하면서 준연동제의 취지를 살리는 통합형비례정당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위성정당을 금지시키라는 국민적 요구에 따라, 민주당은 위성정당 금지 입법에 노력했지만 여당 반대로 실패했다”면서 “거대양당 한쪽이 위성정당을 만들면 패배를 각오하지 않는 한 다른 쪽도 맞대응할 수밖에 없다. 칼 들고 덤비는데 맨주먹으로 상대할 수는 없다”며 국민의힘 탓으로 돌렸다.
국민의힘에서 위성정당을 만든 이상, 민주당이 위성정당을 포기해 손해를 볼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지난 대선 당시 4년 전 총선 때의 위성정당 창당을 사과한 바 있다.
‘위성정당 금지’를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대표는 이날 대선 약속을 깬 데 대해 “결국 준(準)위성정당을 창당하게 된 점을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위성정당 금지법을 거부한 여당은 이미 위성정당을 창당하며 총선 승리를 탈취하려 한다”며 “안타깝지만 여당의 위성정당을 막을 방법은 없다”고 했다. 그는 “서생의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으로, 이상을 추구하되 현실을 인정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번 총선의 과제는 분명하다”며 “무능하고 무도하며 무책임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정을 감시하고 국가 법 질서를 창조 변화시키는 국회는 민주 공화정의 최후 보루”라고 했다.
국회를 여당에 넘겨주지 않기 위해, 위성정당 창당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재차 강조한 것이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 관련 당론 결정권을 이 대표에게 일임하기로 했다. 최고위원들이 가진 권한을 이 대표에게 모두 위임했다.

현행 연동형 선거제는 민주당이 4년 전 국민의힘 반대에도 강행 처리한 제도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현행 제도를 유지할 경우 의석에서 손해를 볼 것 같자 선거제를 바꿀지 고민해 왔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달용 2024-02-06 00:55:34
이죄명이 광주방문에 하나님도 용서하지 않은가본다.
다행히비가와줘서 광란의모습은 안본것같다.
죄명이키즈들이 뽀짝거리는 칭얼이가 역겨운데 비가와줘서 그나마 저감된광란이라 다행이고 암살단어 연출은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