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광주환경공단 각종 의혹에 이사장 등 4명 본격 수사
경찰, 광주환경공단 각종 의혹에 이사장 등 4명 본격 수사
  • 이길연 기자
  • 승인 2021.01.19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월여 내사 끝 수사 전환…업무상 횡령·배임, 업무방해 관련

경찰이 광주환경공단의 각종 의혹을 내사 해온 지 3개월여 만에 이사장 등 관련자 4명을 피의자로 전환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광주환경공단 엠블럼
광주환경공단 엠블럼

19일광주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3일부터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을 홍보기념품을 우회 납품하는 등 혐의(업무상 횡령)로 피의자로 전환해 수사를 개시했다는 통보를 공단 감사실에 통보했다. 

아울러 경찰은 김 이사장에 대해 업무상 배임(규격미달 마이크로 샌드 약품 사용 의혹), 업무방해(부정 채용 의혹) 등 혐의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조만간 김 이사장 등을 소환 조사한 뒤 공단 간부와 직원 등 3명도 차례로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

한편 광주시는 김 이사장 등에 대한 직무배제 여부와 관련, "경찰의 수사 상황을 지켜본 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