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년 전남은 10명 중 4명은 노인된다
2040년 전남은 10명 중 4명은 노인된다
  • 윤용기 기자
  • 승인 2020.09.2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은 이미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 40%

2040년 전남 65세 이상 고령자 비중이 인구 10명 중 4명을 넘어설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저출산·고령화
전남 65세 이상 고령자 비중이 2020년 23.1%에서 2040년 42.0%로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통계로 보는 전남 고령자의 삶'에 따르면 전남 65세 이상 고령자 비중은 2000년 13.6%에서 2020년 23.1%, 2040년 42.0%로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시·군별 고령 인구 비율은 지난해 현재 고흥이 40.0%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보성(37.6%), 신안(35.8%) 등이 뒤를 이었다.
광양(12.6%), 순천(15.1%), 목포(15.8%) 등은 낮은 편이었다.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는 2000년 전체 가구의 24.4%에서 현재 34.2%로 증가했으며 2040년에는 54.4%까지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60세 이상의 경우 자녀와 동거 여부를 파악한 결과 지난해 82.1%가 따로 살고 있었다.
생활비 의존 비중도 본인·배우자(69%)를 빼고는 정부 및 사회단체(16.6%)가 자녀 또는 친척 지원(14.4%)보다 높았다.

전남 전체 이혼 건수는 2003년 이후 감소세를 보였지만 65세 이상의 경우 2010년보다 남자는 2.3배, 여자는 3배가량 증가했다.
재혼 건수도 자연스럽게 증가했으며 2015년 이후에는 이혼 후 재혼이 사별 후 재혼보다 많아졌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