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주민, '영산강 죽산보 철거 반대' 촉구
나주 주민, '영산강 죽산보 철거 반대' 촉구
  • 윤용기 기자
  • 승인 2020.09.2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세 1600억원 들어간 죽산보 철거는 국민만 피해
28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 주재 회의 "철거 명분 쌓기 불과"
"영산강 유역위원회 민간위원에 나주 주민 빠져"

전남 나주지역 민간단체들이 '영산강 죽산보' 처리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지역민이 배제됐다며 반발하고 있다.

전남 나주 죽산보 철거반대 투쟁위원회가 25일 오전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죽산보 철거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나주 죽산보 철거반대 투쟁위원회가 25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죽산보 철거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영산강뱃길복원추진위와 영산포홍어상인회원, 농업인 등으로 구성된 죽산보 철거반대 투쟁위원회는 25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환경부가 지역민과 진정성 있는 소통 없이 죽산보 철거를 강행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투쟁위는 "지난 23일 영산강·섬진강유역위원회 실무진이 투표방식을 통해 승촌보는 상시개방, 죽산보는 철거를 결정했고, 오는 28일 조명래 환경부장관 주재로 영상강환경유역청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처리안을 최종 결정한다"며 "국민혈세 1600억원을 들여 만든 죽산보를 8년여 만에 또 국민혈세를 들여 정치논리에 의해 철거하려는 것은 국민만 피해를 보는 격"이라며 "환경부는 죽산보 철거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 같은 절차를 밟기 위해 만든 영산강·섬진강유역위원회의 국가물관리위원회 유역위원들의 구성 비율만 들여다봐도 이러한 의심을 갖게한다" "유역위원 39명 중 물과 관련된 당연직 기관 18명과 민간위촉위원 21명이 참여하고 있지만 정작 죽산보가 소재한 나주지역 주민은 단 한 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

투쟁위는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가 유독 영산강 죽산보 해체를 밀어붙이는 것은 죽산보를 과거 정권의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정치적인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

이들은 "환경단체들은 보에 가로 막혀 물이 흐르지 않아 영산강에 녹조가 생긴다고 주장하지만 4대강 사업 이전의 영산강은 물이 메말라 악취가 진동해 접근조차 할 수 없는 메마른 실개천에 불과했다"며 "환경단체가 말하는 자연 그대로의 강은 바로 이러한 강으로 되돌아가자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강은 물이 있어야 강이고, 영산강살리기사업 이후 영산강은 물을 되찾았다"며 "죽산보를 철거하면 또다시 영산강은 악취가 진동하는 썩은 강으로 되돌아갈 것이다. 향후 누가 책임질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