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죽산보 8년만에 해체 결정
영산강 죽산보 8년만에 해체 결정
  • 윤용기 기자
  • 승인 2020.09.24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촌보 상시개방 이견 속 투표로 결정
승촌보 농업용수 부족,관광산업 등 쟁점 부각
​​​​​​​지역 환경단체 일제히 환영

영산강 죽산보(洑)가 건설 8년만에 결국 해체 수순을 밟는다.

죽산보
영산강 죽산보 전경 

23일 영산강유역환경청 등에 따르면 영산강·섬진강유역관리위원회(유역관리위원회)는 23일 오후 나라키움 광주종합청사에서 비공개로 ‘제 11차 민간위원회의’를 열고 ‘죽산보 해체, 승촌보 상시개방’ 안을 결의했다.

2시간여에 걸쳐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죽산보를 ‘해체’하자고 결론을 내렸다.
반면, ‘승촌보 상시개방’안에 대해서는 일부 위원들 간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 앞서 광주시 남구 승촌보의 경우 농업용수 부족 및 황포돛배 등 관광산업 차질 등을 감안해 상시 개방이 아닌, 탄력적 개방 형태로 보를 운영하자는 의견이 유역관리위원회 안팎에서 제기됐고, 이날 최종 회의의 쟁점이 될 것이라는 내다봤다. 

그러면서 환경부 ‘4대강 조사·기획위원회’의 지난해 2월 권고안과 같은 안으로 결정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예상대로 승촌보의 상시개방과 탄력적 개방을 두고 위원들 간 의견이 나뉘면서 투표에 부쳐졌고 결국 ‘상시개방’하는 쪽으로 참여자들 의견이 기울어졌다. 

영산강 승촌보 전경
광주시 남구 승촌동 승촌보 전경.

승촌보 상시개방에 따른 문제점으로 꼽혔던 농업용수 부족 문제는 연구 조사 용역을 거쳐 대책안을 마련하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관광산업 차질 우려와 관련, 위원들은 관광산업에서 황포돛배가 차지하는 부분이 미미한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산업, 농업용수 부족 문제 모두 승촌보를 상시개방하는데 큰 걸림돌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지역 환경단체들은 영산강유역관리위원회 회의 결과에 대해 환영의 뜻을 보였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