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의병 역사공원 후보지로 나주시 선정
남도의병 역사공원 후보지로 나주시 선정
  • 윤용기 기자
  • 승인 2020.07.0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순위 보성군…전남도, 지자체 협의 거쳐 사업대상지 최종 결정

나주시가 전남도의 남도의병 역사공원 사업대상지 1순위 후보지로 선정됐다.

제10회 의병의 날 기념식
제10회 의병의 날 기념식

전남도와 광주전남발전연구원은 6일 도내 8개 시군의 운영계획서에 대한 서류심사·발표회·현장 실사를 거쳐 남도의병 역사공원 사업대상지로 나주시·보성군을 각각 1·2순위 협상대상지로 발표했다.

나주시와 보성군은 역사성·경관성·사업추진 용이성·접근성 측면에서 후보지로 적합한 것으로 평가됐다.
전남도는 1순위로 선정된 나주시의 사업 제안서를 검토한 후 최종 사업대상지로 결정할 예정이다.
나주시와 협의에서 사업 제안서와 현장 점검을 통해 취지에 맞는지, 실행 가능성이 있는지를 살필 예정이다. 결론을 내지 못할 경우 2순위 보성군과 후속 절차를 밟는다.

총사업비 450억원이 투입되는 남도의병 역사공원은 33만㎡ 부지에 박물관·전시실·테마파크·상징 조형물·학예실·교육관·편의시설·역사 숲 등이 들어선다. 

공립박물관과 역사 숲 조성 사업 등으로 역사 시설이라는 무거운 이미지를 탈피해, 보고 듣고 체험하며 쉴 수 있는 친근한 공간으로 꾸민다는 구상이다.
박물관 전시 프로그램은 모든 계층이 공감할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과 첨단전시기법을 활용한 맞춤형 테마로 구성된다.

하지만 지자체 부담이 애초 예상보다 커져 건설비와 운영비 조달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만만치 않다. 특히 공립박물관은 정부 승인을 받아야 하는 데다, 역사공원 연간 운영비도 24억원에 달해 이중 절반가량을 시군이 책임져야 하기 때문이다.

김병주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의병공원이 방문객 유인 효과도 있는 만큼 일정 부분 시군 지자체 재정부담을 낮출 수도 있다" 며 "시군이 제시한 제안서의 구체적인 실행 가능 여부와 부지 제공, 재원 부담 관련 의회 동의 등을 확인해 이른 시일 안에 협약을 체결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