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에너지기술개발’ 공모 2건 선정
전남도, ‘에너지기술개발’ 공모 2건 선정
  • 윤용기
  • 승인 2020.05.13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에너지 수요관리 핵심기술 개발
국비 145억 확보, 지역 에너지산업 육성 박차

전라남도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한 ‘2020년 제1차 에너지기술개발’ 공모사업에 2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145억원을 확보했다.

먼저 ‘5G적용 ㎿급 태양광발전소 원격 지능형 운영·유지보수 기술개발·실증’은 AI․빅데이터와 5G 통신기술을 결합한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운영·관리 플랫폼 요소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나주․광양 지역에 오는 2023년까지 7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며, ㈜티이에프가 주관하고 (재)녹색에너지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등이 참여한다.

이 사업은 일정 규모 이상의 태양광발전소에 대한 유지보수 비용과 운영비용 절감이 주목적이며, 향후 기술개발 성과가 확산될 경우 연 매출 400억원 달성과 전문인력 60여명의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굴뚝 폐열 활용 스마트팜 연계 운영 기술개발 및 실증’은 보성군 자원순환센터의 소각로 폐열을 인근 원예영농조합 시설하우스에 공급하는 ‘에너지 융합형 스마트팜 실증모델’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5년까지 총사업비 150억 원(국비 100억, 지방비 10억, 민간 40억)을 투입한다.

스마트팜 관련 냉난방설비 제작과 설치기술 개발 총괄은 ㈜더블유피가 맡게 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전남농업기술원, 전남TP, 순천대, 세종대 등은 미활용 폐열의 고효율 회수 공급기술 개발을 비롯 굴뚝 오염물질 저감기술 개발, 폐열에너지 융합 스마트팜 냉난방과 작물 생육 제어기술 개발·실증 등을 추진한다.

폐열에너지 융합형 스마트팜 시뮬레이션 결과 1㏊ 시설하우스에 폐열 활용 기술을 적용할 경우 기존 시설에 비해 연간 1억 7천만 원의 냉난방비가 절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선정된 2건의 실증사업은 ▲시스템반도체(SoC)와 5G 통신기술을 접목한 독자적 첨단 서비스 기술 확보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 해소 ▲폐자원 활용을 통한 농작물 수확량 증대와 생산 원가 절감 등 대규모 태양광발전소와 농업 현장의 많은 변화를 가져올 4차 산업혁명 기반 미래 기술이다.

특히 소각로와 열병합발전소 등 에너지 생산시설에 적용 가능한 ‘미활용 폐열의 고효율 회수 및 공급기술’은 고흥지역을 중심으로 추진중인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에도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안상현 경제에너지국장은 “첨단기술을 활용한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원격 운영·관리 핵심기술 개발과 폐자원 상시 이용을 위한 획기적인 발판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에너지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지역 에너지산업 육성을 위한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