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람 부자의 기준은 "39억"
한국사람 부자의 기준은 "39억"
  • 류기영 기자
  • 승인 2019.12.0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성인남녀 4111명 대상 설문조사
연봉 5천만원 한 푼 안쓰고 78년 모아야
한국사람 부자의 기준은 "39억" [사진=사람인]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9일 성인남녀 4111명을 대상으로 '부자의 기준'을 조사한 결과, 부자라고 생각하는 총 보유자산 규모는 평균 39억원으로 집계됐다. 단순히 계산하면, 연봉 5000만원을 기준으로 한 푼도 안 썼을 때 78년을 일해야 모을 수 있는 액수다.

연령대별로는 30대(39억 8000만원), 40대(39억원), 20대(38억 7000만원), 50대 이상(33억 3000만원)의 순이었다.

특히, 20대부터 40대는 기준 금액이 비슷한 반면, 50대 이상은 유일하게 다른 연령대보다 부자라고 생각하는 마지노선이 5억원 이상 낮았다. 이는 다년간의 사회 경험과 더불어 정년에 접어들며 현실적으로 생각하는 기준이 낮아지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39억 2000만원)이 여성(38억 2000만원)보다 1억원 가량 많았다. 또, 기혼자(36억 4000만원)가 미혼자(39억 9000만원)보다 부자라고 생각하는 기준이 3억 5000만원 더 적었다. 결혼, 출산 등을 통해 지출이 커지면서 부유함을 판단하는 기준점도 낮아지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응답자들이 현실적으로 평생 모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자산은 이보다 훨씬 적은 평균 7억 4000만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부자라고 생각하는 기준보다 무려 31억 6000만원이 적은 것.

성별로 보면 남성(8억 5000만원)이 여성(6억 4000만원)보다 2억 1000만원 많았으며,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기혼자(7억 9천)가 미혼자(7억원)보다 9000만원 높았다. 이렇게 재산을 모으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는 단연 '예/적금'이 65.1%(복수응답)로 1위였다.

계속해서 '복권/로또'(29.1%), '펀드/주식'(20.6%), '연봉 인상을 위한 이직 준비'(20.2%), '부동산투자'(15.4%), '투잡/부업'(10.6%), '창업준비'(10%) 등의 순이었으나, 8.8%는 '특별히 노력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올해 목표로 한 만큼 자산을 모을 것으로 예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10명 중 8명(76.6%)이 '못 모을 것 같다'고 밝혀, 현실은 녹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는 '조금 더 모으면 가능할 것 같다'고 답했으며, 3.4%는 '이미 모았다'고 응답했다.

자산 증식에 방해가 되는 지출로는 절반 이상이 '식비 등 생활비'(55.5%, 복수응답)를 꼽았다. 이밖에 '학자금/주택자금 등 대출'(27.4%), '여행/문화생활비'(25.8%), '각종 보험료'(25.2%), '자녀 육아와 교육비'(22.3%) 등을 들었다. 또, 자산 증식을 어렵게 하는 외부 환경으로는 '낮은 연봉'(56.4%, 복수응답), '장기적인 경기 침체'(43.5%), '재테크 정보 부족'(33.2%), '가난한 집안 배경'(27.7%), '낮은 금리'(22.5%)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