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中 6개 지방정부와 교류 강화
전남도, 中 6개 지방정부와 교류 강화
  • 윤용기
  • 승인 2019.11.2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단 교류회의․전남 관광 산업 시찰
향후 한‧중 관계 발전 위해 전남 큰 역할
전남도 청사 전경
전남도 청사 전경

전라남도가 중국 6개 지방정부와 교류를 강화하고 나섰다. 전남도는 교류관계를 맺고 있는 중국 6개 지방정부와 유관기관 관계자를 초청, 26일 목포 폰타나비치호텔에서 ‘전라남도-중국 우호지역 교류회의’를 가진데 이어 29일까지 관광․산업 시찰행사를 열어 전남의 발전상을 보여준다.

‘전라남도-중국 우호지역 교류회의’는 지방외교를 통해 한‧중 관계를 확대‧발전시키고, 우호 교류 협력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아 저장성, 장시성, 산시성, 상하이시, 구이저우성, 쓰촨성 중국 6개 지방정부 대표단과 주광주중국총영사관,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관계자가 참석했다.

교류회의에선 전남의 새 천 년 비전인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에 대한 주제 발표를 시작으로 전남의 체험관광, 투자 여건, 전남-중국 지방정부 교류 활성화 등에 대해 발표‧토론이 진행됐다.

27일부터는 남도문화 소개‧체험을 위해 순천 낙안읍성, 신산업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는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비롯해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등 전남 주요 관광, 산업 지역을 시찰한다.

전남도는 사드 문제로 한‧중 관계가 원활하지 못한 상황에서도 지난 2018년 12월 저장성 한중포럼 개최, 올 6월 산시성 당서기 전남 방문과 장시성장 전남 방문 등 중국 지방정부와 활발하게 교류해 다른 지자체와 차별성을 보여왔다.

선경일 전남도 국제협력관은 “중국 지방정부와의 교류회의와 같은 행사를 통해 인적네트워크를 꾸준히 이어간다면, 향후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전라남도가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전남도는 중국 저장성 등 10개 지역과 자매‧우호 관계를 맺고 경제, 관광, 문화, 청소년 등 다양한 방면에서 교류 협력사업을 펼치고 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