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제일의 매화 화가 조희룡, 신안에서 다시 살아나다
조선 제일의 매화 화가 조희룡, 신안에서 다시 살아나다
  • 고영상 시민기자
  • 승인 2019.11.2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 “조희룡 작품 11점 확보, 조희룡 미술관 추진 ”

신안군은 지난 11일 우봉(又峰) 조희룡(趙熙龍 1789~1866)화백으로 부터 홍매도 그림을 기증 받았다. 목포 소재 성민기획 하대택 대표가 1천만원 상당 1점을 신안군의 ‘1도 1뮤지엄 조성 사업’에 도움을 주고자 기증 의사를 밝히면서 성사됐다. 

우봉 조희룡 홍매도 기증식 모습
우봉 조희룡 홍매도 기증식 모습

우봉 조희룡은 서울 출생의 여항문인화가로 신안 임자도에 3년간 유배생활을 했다. 그는 조선 후기에서 근대로 접어드는 변화의 시기에 조선 화단의 중심에 있었다.  매화 그림을 잘 그려 ‘매화 화가’로 널리 알려졌다..

신안군은 임자도에서 유배생활을 하였던 조희룡을 기념하기 위해 임자도에 조희룡기념관을 건립했고, 올해부터 조희룡의 작품을 꾸준히 구입해 「백매도」등 총 10점을 확보했다.
19세기 후반 격동의 시기에 시서화 3절로 불리며 조선문인화의 새로운 흐름을 이끈 조희룡의 예술 세계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신안군은 조희룡 탄신 230주년을 맞아 지난 9월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국미술사학회와 공동으로「우봉 조희룡의 문학과 예술」이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었다. 

이어 내년 임자대교 개통을 앞두고 “조희룡 기념관”의 리노베이션을 통해 ‘조희룡 미술관’으로 재개관을 서두를 계획이며, 동시에 작품 또한 지속적으로 확보 할 계획이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