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지식정보문화 기업 투자유치 협약
전남도, 지식정보문화 기업 투자유치 협약
  • 윤용기
  • 승인 2019.10.28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소프트웨어․애니메이션 10개 기업과 체결
지식정보 분야 99명의 청년 일자리 창출이 기대
전남도는 지식정보문화 분야 투자유치 기업 투자유치 노력을 확대해 갈 방침이다.
전남도는 지식정보문화 분야 투자유치 기업 투자유치 노력을 확대해 갈 방침이다.

전남도는 28일 수도권에서 전남지역으로 이전하거나 새로 창업하는 10개 지식정보문화 기업과 84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99명의 청년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이번 투자협약을 계기로 청년 및 여성 고용 비율이 높은 지식정보문화 분야 투자유치 노력을 계속 기울여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나갈 방침이다.

협약에 따라 나주 혁신도시에 6개 기업이 63억 원을 투자한다. 68명의 새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마이데이터랩, ㈜와이즈빌, ㈜지니소프트, ㈜테라픽스는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을, ㈜민트토이는 인문 및 사회과학 연구개발을, ㈜씨에이치이엔티는 영상·오디오 기록물 제작 및 배급을 하게 된다.

순천에 4개 기업이 21억 원을 투자한다. 31명의 새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풍선껌, ㈜투니스, ㈜마나가 애니메이션 영화 및 비디오물 제작을, ㈜더봄이 웹툰, 만화제작 및 출판을 할 예정이다.

전라남도가 중점 유치하고 있는 지식정보문화산업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고 있는 차세대 먹거리다. 지식․정보․문화를 활용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ICT, 영상, 만화, 웹툰 등 청년 일자리가 창출되는 문화․실감형 콘텐츠산업이다.

전라남도는 지식정보문화 산업 육성을 위해 2018년부터 시군과 함께 전남으로 이전·창업하거나 지점·지사를 낸 3인 이상의 지식정보문화기업과, 전남지역 지식정보문화기업 중 3인 이상 추가 고용하는 기업에 3년에 걸쳐 1억 원에서 5억 원까지 파격적인 인센티브로 기업 유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선양규 전라남도 투자유치과장은 “지식정보문화 분야가 투자액은 적지만, 다른 산업에 비해 청년 일자리 창출이 높은 문화·실감형 콘텐츠산업이므로 투자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30~31일 나주 빛가람호텔에서 수도권 지식정보문화 잠재투자기업 40개 업체를 초청해 콘텐츠산업 관련 특강, 전남의 투자환경 및 보조금 지원제도 소개 등 투자유치설명회를 할 예정이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