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 천연기념물 흑두루미 19마리 올해 첫 관찰
순천만, 천연기념물 흑두루미 19마리 올해 첫 관찰
  • 류기영 기자
  • 승인 2019.10.18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6년 첫 70여마리 이후 매년 개체수 증가
한일 두루미 공동조사 통해 정보 공유계획

순천시는 지난해 보다 하루 늦은 18일 오전 9시 20분에 천연기념물 제228호 흑두루미 19마리가 첫 관찰됐다고 밝혔다.

순천만에 첫 도래한 흑두루미는 강나루 순천만명예습지안내인에 의해서 발견됐으며, 어제 늦은 시간에 순천만에 도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흑두루미 희망농업단지에서 추수 중이던 순천인안초등학교 학생들과 흑두루미영농단은 흑두루미 도래 소식을 크게 반기며 벼 수확을 서두르고 있다.

순천시는 겨울철새의 안정적인 서식처를 마련하기 위하여 차량불빛 차단과 농경지내 출입을 통제하는 갈대울타리를 설치하고 철새의 면역력 증가와 분산 차단으로 고병원성 조류독감 예방에 효과가 입증된 철새 먹이주기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내년부터 흑두루미 잠자리인 갯벌 인근에 위치한 가금류 축사 보상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순천시 시조 흑두루미는 1996년 70여마리가 관찰된 이래 2008년 350마리, 2014년 1,005마리, 2016년 1,725마리, 2017년 2,167마리, 2018년 2,502마리로 매년 개체수가 증가하고 있다.

한편, 같은 날인 10월 18일 6시 30분에 일본 이즈미시에도 재두루미 1마리가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며, 앞으로 한일 두루미 공동조사를 통해 두루미 개체수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