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지친소 벌떡 일으키는 '낙지축제'가 미식가를 부른다
신안군, 지친소 벌떡 일으키는 '낙지축제'가 미식가를 부른다
  • 박근영 시민기자
  • 승인 2019.10.16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26일 신안 압해도 송공항서 뻘 낙지축제 개최
깜짝 낙지경매, 요리경연, 낙지잡이 명인 등 선보여

가을의 문턱이다.  기진맥진한 소도 금새, 전라도 말로 소위 '폴딱' 일어나게 한다는 낙지의 게절이 돌아왔다.

찬바람이 불면 갯벌로 나오는 세발낙지 잡기에 여념이 없는 주민
찬바람이 불면 갯벌로 나오는 세발낙지 잡기에 여념이 없는 주민

찬바람이 서서히 불어오는 서남해안에는 제철을 맞는 수산물로 가득하다.  입에 쩍쩍 들어붙는 보석 같은 낙지 맛을 찾아 신안으로 미각 여행을 떠나보는 것도 재미날 것 같다. 

목포와 신안을 잇는 압해대교가 개통된 이래 접근성이 더욱 좋아졌다. 압해도에는 왠지 모를 쓸쓸함을 달래는 가을 낙조와 함께 해풍을 맞고 자란 무화과가 달콤한 맛으로 여행객을 부른다.

여기에 가을 대표 보양식으로 유명한 낙지는 그야말로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안군이 10월의 테마 수산물로 낙지를 선정했다. 제7회 신안섬 뻘낙지축제가 25~26일까지 이틀간 신안군 압해면 송공리 송공산 주차장에서 열린다. 이번이 7번째다.
먹는 재미도 쏠쏠하지만 부대행사로 낙지잡기, 낙지먹기, 낙지비빔밥 만들기, 낙지요리대회와 함께 낙지 깜짝경매, 낙지어선 해상퍼레이드 등의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특히 축제기간 중 직접 잡은 낙지를 어민들이 판매하는 낙지직판장, 낙지 요리 장터가 운영돼 저렴한 가격에 낙지를 구입하거나 다양한 낙지 요리의 신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

기존 행사와의 차별화를 꼽으라면 단순히 낙지를 맛보는데 그쳤던 과거와 달리 관광객이 낙지를 활용해 직접 요리를 시연해보는데 있다. 새로운 요리를 개발하는 관광객 낙지요리대회와 전문가들이 직접 참여해 전통 낙지 요리법을 선보이는 낙지명인 낙지요리대회를 별도로 열 계획이다. 
관광객과 지역민이 함께 낙지를 활용한 새로운 요리를 개발하고 신안 뻘 낙지의 깊이 있는 요리세계를 경험해 볼 수 있기 위해서다.
 
무엇보다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갯벌에서 펼쳐지는 낙지잡기 체험이다. 전통 낙지잡이 기법인 뜰채로 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낙지를 직접 잡아보는 전통 체험 방식이다. 낙지 명인들이 직접 선보이는 전통 낙지 활어잡기와 함께 맨손낙지 잡기 체험행사는 관광객들로 부터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축제 기간 신안 일대에서는 들었던 물이 빠지게 되면 작은삽을 든 채 낙지를 캐러 나선 주민들로 붐빈다. 갯벌 위를 어슬렁거리고 어촌계 아주머니들도 갯벌에서 바쁘게 움직이는 진풍경이 또 하나의 볼거리다. 서해안의 낙조와 어우러진 전통 낙지 잡이 풍경은 안개 낀 송공항과 어우러지면서 그림에 스며들 듯 빠져 들어가는 매력을 선사한다.

축제장 인근 송공산(230m) 정상에 오르면 바다에 점점이 떠 있는 섬과 활주로의 경계선처럼 반듯하게 설치된 지주식 김양식장이 눈앞에 들어온다. 주변 분재공원에는 주목, 곰솔 등 분재 150여점과 함께 시가 30억원 상당의 명품 분재 200여점 중 일부가 공개된다.

여기에 낙지 가요제에서 수상한 사람에게는 낙지 1접에서부터 압해도의 특산품인 마른김과 조미김을 각각 삼품으로 선사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사물놀이와 모듬북공연, 품바공연, 낙지어선해상 퍼레이드, 신안낙지 깜짝경매, 신안낙지찾기, 낙지OX퀴즈, 신안낙지활어 잡기, 낙지먹기, 낙지춤 경연, 신안낙지 가요제, 어울림한마당, 불꽃놀이 등이 펼쳐진다.

신안 낙지야 말로 오염되지 않은 갯벌의 게르마늄을 먹고 자라기 때문에 다리가 길고 곧게 빠져서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 잡는 대표적인 수산물로 정평이 나있다. 전국 각지에서 신안 뻘 낙지를 맛보기 위해 몰려드는 것도 이 때문이다. 
바다와 섬이 어우러진 축제장 주변에서 가을 경치를 만끽할 수 있는 것도 더할나위 없다.

▲세발낙지 제맛 보려면?

세발낙지는 산 것을 통째로 한입에 먹어야 제맛이다. 그렇다고 영화 '올드보이'의 최민식 처럼은 아니다.
나무젓가락에 돌돌 말아 먹는다. 쇠 젓가락에선 낙지가 미끄럼을 타기 때문이다. 
나무젓가락은 덮어놓고 가운데를 쪼개버리면 안 된다. 맨 윗부분 1cm 정도만 벌린 뒤 그 사이에 산낙지 머리통 아래 목 부분을 잽싸게 끼워 넣는다. 그런 다음 낙지의 8개 다리를 손으로 한두 번 훑어 내린 뒤, 돌돌 감아 참기름장에 찍어 먹는다.

한입에 날름, 머리통부터 우걱우걱 천천히 씹는다. 다리부터 먹다간 숨이 막힐 수도 있다. 낙지다리는 새끼 꼬듯 지그재그 식으로 혹은 어긋버긋하게 감아야 풀리지 않는다. 누가 뭐래도 세발낙지는 ‘손으로 훑어 먹는 맛’이다.

찬바람이 불면 개펄 속의 낙지들이 준동한다. 세발낙지들이다. 개펄은 세발낙지들의 놀이동산이다. 손가락만한 칠게나 작은 조개들을 잡아먹으러 온 세발낙지들이 개펄을 헤집고 다닌다.

이쯤에서 세발낙지의 뜻을 이해하면 좋겠다. 세발은 다리가 3개란 뜻이 아니고 가늘다란 의미의 ‘세(細)’자의 세발이다.
그래서 살이 부드러워 달고 고소하다. 갯가사람들은 주저 없이 세발낙지를 ‘뻘밭의 산삼’이라고 부른다. 주낙이나 통발로 잡는 큰 낙지 열 점과 개펄에서 손으로 잡는 세발낙지 한 점을 바꾸지 않는다.

낙지야 말로 무기질과 필수 아미노산, 필수 지방산을 풍부하게 들어있어 제철음식으로선 최고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