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관광두레사업 5개 주민사업체 市 최초 선정
광양시, 관광두레사업 5개 주민사업체 市 최초 선정
  • 박어진 기자
  • 승인 2019.08.2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음 3팀, 체험 1팀, 기념품 1팀 서면평가 및 현장실사 통과 -
전문가와 사업계획서 작성과 역량강화 교육 지원받는다

광양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서 주관하는 ‘2019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 공모에 지역내 5개 사업체가 市 최초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선정된 5개 사업체는 옥룡이나르샤(식음), 벼리(식음), 라파라파인형극(체험), 물빛돋을볕(식음), 우리두리썬썸(기념품)이다.
주민사업체는 지역관광 연관성, 자발성 및 역량, 활용가능 자원, 사업성, 사업체 구성 내용 등을 기준으로 관광두레사업단의 서면평가와 현장실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주민사업체는 주민워크숍을 통해 전문가와 사업계획서를 작성하고, 기본적인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 견학 등을 지원받게 된다.
또한 사업계획서를 바탕으로 실무전문가와 멘토링, 교육훈련, 파일럿사업, 홍보마케팅 등 역량강화 중심의 소프트웨어 지원을 받게 된다.

사업 기간은 3년이고, 사업종료 후 종합평가에서 육성 가치가 인정되면 2년간 경영진단 및 홍보마케팅 등 추가 지원을 받는다.
한 주민사업체 대표는 “관광두레가 지원해 주는 주민사업체 역량강화와 맞춤형 멘토링, 파일럿 사업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광양시와 적극 협조해 창업이 성공으로 이어져 광양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화엽 관광과장은 “과거 관광정책은 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 수를 늘리는 데에 집중해 왔는데, 관광객 증가만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것은 아니다”며, “관광객 증가와 더불어 지역 내 일자리를 만들고 소득을 늘리는 관광사업이 창출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광두레는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하다”며, “엄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선정된 5개 주민사업체가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시는 관광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지역주민, 관광사업체 등 함께 하는 광양관광협의회를 구성해 협치 조직을 본격 꾸려갈 계획이다.
한편, 관광두레는 관광사업 신규 창업 주민공동체 및 경영개선을 희망하는 기존 주민사업체를 발굴하여 자발성과 지속가능성을 갖춘 사업체로 견인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