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갈등을 빚었던 영화세트장 건립 본격화
여수시, 갈등을 빚었던 영화세트장 건립 본격화
  • 김홍재 기자
  • 승인 2019.07.2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 예산 3억원 통과…25일 본회의서 최종 결정
영화사측 세트장 건립비 55억원을 부담 촬영후 세트장 기부채납

전남 여수시와 시의회가 갈등을 빚었던 영화세트장 건립 사업 예산이 예결위를 통과되면서 사업 추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여수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24일 시가 제출한 영화세트장 기반 정비사업 가운데 상임위에서 전액 삭감됐던 상하수도 예산 3억원을 부활, 통과시켰다.

진입도로 개설을 위해 편성했던 15억원은 애초 상임위를 통과했으나 영화제작사 측이 이를 부담하겠다고 밝혀 전액 삭감했다.

여수시는 이번 추경에 진모지구 한산·노량 영화촬영 세트장 기반 정비사업으로 18억원을 편성했다.

영화사 측은 세트장 건립비 55억원을 부담하고 촬영이 끝나면 세트장을 여수시에 기부채납하기로 했다.

서완석 의장은 "임시 가설물은 애물단지가 될 수 있어 견고하게 지을 방안이 필요하다"며 영화세트장 건립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의장이 앞장서 반대하면서 예산 통과가 쉽지 않을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돌산읍 주민자치위원회 등 8개 지역단체는 "영화세트장을 건립하라"며 시의회에서 집회하는 등 반발했다.

영화사 측도 시가 내기로 한 진입도로 개설비 15억원을 부담하기로 해 논란을 잠재웠다.

시의회는 앞선 4월, 시가 편성한 예산을 "사전 보고나 의견 수렴이 없었다"며 삭감했다.

문갑태 예결위원장은 "사전에 사업에 대한 설명과 소통 부재 등이 아쉬웠다"며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요구하는 것처럼 영화세트장 건립을 위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애물단지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수시의회는 25일 본회의를 열어 추경 예산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