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선박, 폐기물 실은 '신세리티 에이스' 화물선 통영 무단 입항
폐기물 선박, 폐기물 실은 '신세리티 에이스' 화물선 통영 무단 입항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6.0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탄 승용차, 폐유 등 폐기물 실은 화물선 통영 무단 입항

화재로 인해 불에 탄 승용차와 폐유 등 폐기물을 실은 자동차 운반선이 경남 통영에 무단 입항해 논란이 되고 있다.

폐기물 화물선 '신세리티 에이스' / 방송캡쳐
폐기물 화물선 '신세리티 에이스' / 방송캡쳐

7일 마산지방해양수산청과 통영세관 등에 따르면 지난달 24일께 자동차 운반선 '신세리티 에이스' 호가 통영시 광도면 안정 국가산업단지에 무단 입항했다.

이 배는 지난해 12월 일본에서 출발해 미국으로 항해중 화물선에 화재가 발생해 적재한 자동차 3천여대는 불에 탔고 선원 5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국내 한 업체가 사고 후 중고 선박 매물시장에서 파나마 선적의 이 선박을 사들여 재활용하겠다며 국내로 들여오려 했다.

그러나 불타 못쓰게 된 승용차 등 국가 간 이동이 엄격히 금지된 화재 폐기물이 다량으로 실린 이 선박은 국내 항구에 정식 입항허가를 받지 못해 한 달가량 남해안을 떠돌다 통영 안정국가산업단지 내 문 닫은 조선소 안벽에 무단으로 정박한것이다.

선주는 '신세리티 에이스' 호를 예인한 선박이 기름이 떨어져 긴급구난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입항허가를 받지 못했는데도 통영 안정 국가산업단지에 배를 정박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마산지방해양수산청 등 관계기관은 이 선박이 허가 없이 무단입항을 한 만큼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