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유용미생물 생산시설 증축사업’ 추진
광양시, ‘유용미생물 생산시설 증축사업’ 추진
  • 류기영 기자
  • 승인 2019.06.0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 ‘유용미생물 생산시설 증축사업’ 추진

2년간 사업비 17억 원…297㎡ 규모로 조성

광양시는 고품질 친환경농산물 생산을 장려하고 농가경영비 절감에 기여하기 위해 ‘유용미생물 생산시설 증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광양시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기존부지에 2년간 사업비 17억 원을 들여 297㎡ 규모로 조성된다.

미생물 생산시설은 2019년 하반기 신축공사를 착공하고 2020년에 미생물 배양에 필요한 멸균배양기, 자동포장기 등 배양설비를 구축해 시험가동을 거치게 되며, 2020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 연간 약 150여 톤의 친환경 미생물제제를 생산·공급할 수 있게 된다.

시는 현재 4월부터 설계용역을 추진 중이며, 지난 3일(월) 신축 중간보고회를 갖고 보완사항을 추가해 6월 하순에 최종보고회를 열 예정이다.

센터에서 생산하는 미생물은 기존의 광합성균, 고초균, 유산균 3종에서 신축 후 2종 추가해 총 5종으로 ▲악취 및 유해가스 제거, 생육 촉진에 효과가 있는 ‘광합성균’ ▲유기물분해 및 각종 해충, 유해균 억제에 효과가 있는 ‘고초균’ ▲병원균 억제 및 뿌리발근, 인산가용화에 효과가 있는 ‘유산균’ ▲미생물 살충제로서 효과가 있는 ‘보베리아균’ ▲철결핍 및 난용성인산의 가용화를 돕는 ‘슈도모나스균’ 등 이다.

허명구 기술보급과장은 “기존의 노후화된 시설을 철거하고 규모화·현대화된 미생물 생산시설을 신축해 양질의 미생물 공급을 할 계획이다”며 “친환경농업 육성과 고품질농산물 생산, 농업 경영비용 절감 등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