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간부 몰카 촬영 혐의로 경찰조사...해임
국방부, 간부 몰카 촬영 혐의로 경찰조사...해임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6.07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간부 몰카 촬영 혐의로 경찰조사...해임

국방부의 한 간부 군무원이 지하철에서 몰래 카메라를 촬영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어 보직해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방부 A과장이 최근 지하철 몰래 카메라를 촬영한 혐의로 관련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국방부 한 관계자는 “당사자는 곧바로 보직해임됐다”라며 “구체적인 혐의 사실은 아직 수사가 진행되고 있고, 당사자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예민한 상황이어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A과장의 혐의 발생 시점은 명확하지 않지만 지난해 경찰에 입건됐고, 지난달 초쯤 검찰이 A과장을 기소 처리하면서 보직해임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성폭력·성희롱 및 음주운전 등 비위에 대한 징계 기준을 강화한 군인징계령 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해 지난달 입법예고했다. 몰래카메라의 경우 최대 파면에 이르는 중징계를 받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