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일대 '30시간 붉은 물'...인천시 배상
인천 서구 일대 '30시간 붉은 물'...인천시 배상
  • 박종대 객원기자
  • 승인 2019.06.02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일대 '30시간 붉은 물' 공급...인천시 '미추홀참물' 공급 등 배상

인천 서구 일대 학교와 아파트에서 30시간 넘게 붉은 수돗물이 공급된 것과 관련해 인천시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인천시는 인천 서구 붉은물 공급 사고와 관련 병입(병에 담음) 수돗물인 미추홀참물 9만5천병을 해당 지역 학교와 아파트 단지에 공급하고 피해 주민들에게 피해 배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오후 1시 30분께부터 31일 오후 6시까지 인천시 서구 검암·백석·당하동 지역에 수돗물 대신 붉은 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이 일대 수돗물에서 붉은물이 나오면서 이 지역 초·중·고교 10곳은 급식을 중단했으며 일부 아파트 주민들은 설거지나 샤워를 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었다.

조사 결과, 서울 풍납·성산가압장의 펌프 설비 전기공사로 인해 팔당 취수장에서 인천 공촌정수장으로 들어오는 수돗물이 끊긴 것이 발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단수 없이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또 다른 서울 풍납 취수장의 수돗물 공급량을 늘리는 과정에서 관로를 전환했는데, 이때 서구 지역에 적수가 공급된 것으로 파악됐다.

1일 적수(붉은 물) 때문에 급식을 하지 못한 초·중·고등학교 10곳은 수질검사 결과 '적합' 판정이 나와 급식을 재개토록 했다.

또한 인근 주민들이 요청한 수질검사 57건 역시 수질연구소에 의뢰해 분석한 결과 모두 '적합' 판정이 나왔다.

수질에 대해 문의하거나 미추홀참물을 요청하려는 주민은 인천시 서부수도사업소(☎ 032-720-3846)나 시 상수도사업본부 급수부(☎ 032-720-2125)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