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안전운임제 전면 실시 요구' 부산 집회
화물연대, '안전운임제 전면 실시 요구' 부산 집회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6.01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연대, '안전운임제 전면 실시 요구' 부산 집회 

전국 화물연대 소속기사들이 1일 정부가 화물운송료 현실화를 위해 내년부터 시행하는 안전운임제 전면 요구을 위한 집회를 가졌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본부는 1일 오후 2시 부산항 신항 일대에서 '화물연대 총력투쟁 결의대회' 가졌다.

화물연대 노동자들은 내년 1월부터 정부가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를 시행할 예정이지만 적용품목이 지나치게 협소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화물노동자들은 과로, 과속, 과적 운행을 하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화물운송료를 높여 현실화하려고 만든 것이 안전운임제이지만, 결정 과정에서 화물기사 목소리가 배제되고 노동기본권을 제대로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의 한 관계자는 "정부와 자본은 화물노동자를 자영업자로 분류해 사장님이라 부르지만, 화물노동자는 화주사·운송사 업무지시에 따라 일하는 특수고용 노동자"라고 설명했다.

화물연대 기사들은 올해 10월 안전운임위원회가 산정해 공표할 안전운임도 위원회 구성의 불합리함으로 인해 제대로 산정되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위원회는 화주 대표 3명, 운수사업자 대표 3명, 차주 대표 3명, 정부가 선임하는 공익위원 4명으로 구성된다.

경찰은 이날 13개 중대 경찰관을 현장에 배치하고 질서유지를 통해 충돌없이 집회가 마무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