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주식거래 재개
한진중공업, 주식거래 재개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5.2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중공업, 주식거래 재개

한진중공업이 자본잠식 사태로 인한 주식 매매 거래 정지를 마무리, 출자전환 등을 완료하고 21일부터 주식 매매거래가 재개된다고 밝혔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월 13일 자회사인 필리핀 수빅조선소의 회생신청으로 인한 자본잠식으로 주식 매매거래가 일시 정지됐다. 이후 국내외 채권단이 6800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을 추진하면서 자본잠식 우려가 해소됐고, 이에 따른 감자와 증자 절차를 거쳐 이날 주식 거래가 완전 재개됐다.

한진중공업은 수빅조선소 부실을 모두 털어냈을 뿐만 아니라 산업은행 등 국내외 은행이 대주주로 참여하는 출자전환도 완료해 재무구조가 더욱 튼실해졌다. 

한진중공업은 보유 부동산 매각과 개발사업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한진중공업이 보유한 매각 추진 자산은 모두 1조2000억원에 달한다.

인천 북항 배후부지는 전체 57만㎡ 중 10만㎡를 1314억원에 매각하기로 하고 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서울시와 추진 중인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이라는 대형 개발호재도 조만간 가시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한진중공업은 전했다. 부산 원도심에 위치한 영도조선소 부지 또한 한진중공업의 자산가치로써 강점으로 손꼽힌다.  

아울러 한진중공업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주력사업 부문인 조선과 건설 양 부문의 역량과 수익성을 높이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조선부문은 경쟁우위를 가진 군함 등 특수선 건조와 수주에 힘을 쏟는 한편 견조한 실적을 이어가고 건설부문 역시 선택과 집중의 경영전략을 기조로 수익성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