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 한빛 1호기, 경찰 투입 조사 확대
영광 한빛 1호기, 경찰 투입 조사 확대
  • 박종대 객원기자
  • 승인 2019.05.2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 한빛 1호기, 경찰 투입 조사 확대

올해 원전 정지사고 잇따라…5개월새 원전 3곳 '불시 정지'

지난 10일 재가동 승인 하루만에 가동이 정지돼 부실 점검 논란이 일었던 한빛 원전 1호기에서 법 위반 정황이 포착,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원전이 갑자기 서는 정지사고가 총 3회나 발생했다.

지난 1월 24일에는 정기검사를 마치고 가동을 준비하던 한빛 2호기가 갑자기 멈춰섰다. 운전원이 증기발생기를 잘못 조작해 발생한 사고로 결론이 났다.

또 지난 1월 21일에는 월성 3호기가 자동으로 정지했으며, 정지 과정에서 연기와 불꽃이 나는 사고도 있었다. 월성 3호기 정지는 부품 문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지난 5월 10일 전남 영광 한빛 원전 1호기가 정지되는 과정에서는 법 위반 정황까지 드러나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특별조사까지 받게 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빛 1호기의 원자로 수동정지 사건에 대해 특별 점검을 진행하던 중 한수원의 안전조치 부족 및 원자력안전법 위반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오전 10시 30분께 한빛 1호기의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중 원자로 열 출력이 제한치(5%)를 초과하는 이상 상황이 발생했다. 하지만 한수원은 원자로를 즉시 정지하지 않고 오후 10시 2분에야 정지시켰다. 현행 원자력안전법에 따르면 열 출력이 제한치를 넘으면 지침서에 따라 원자로 가동을 바로 멈춰야 한다.

또 면허가 없는 사람이 제어봉을 조작한 상황도 확인돼 감독자의 지시 소홀에 대한 조사도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원안위는 한빛 1호기 사용 정지를 명령하고 특별사법경찰을 투입해 특별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원안위 소속 특별사법경찰은 원자력 관련 위법행위자를 긴급체포하고 이들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원안위는 원자로 열 출력 급증에 따른 핵연료의 안전성을 다시 평가하기 위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조사단을 기존 7명에서 18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