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요양병원 5곳 불법 설립· 사무장 병원 운영, 부산 모 의료재단 수사
부산 요양병원 5곳 불법 설립· 사무장 병원 운영, 부산 모 의료재단 수사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5.1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요양병원 5곳 불법 설립· 사무장 병원 운영, 부산 모 의료재단 수사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의료법(부정 의료기관 개설)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사기) 위반 혐의로 부산 모 의료재단 이사장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A씨는 아내, 딸과 함께 2008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부정한 방법으로 의료재단 2곳을 만든 뒤 법인 명의로 요양병원 5곳을 부정하게 운영하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비 등 2천50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대법원 판례를 보면 불법으로 의료재단을 만든 뒤 부정하게 요양병원을 운영하면 건보공단으로부터 지급받은 요양급여 전액에 사기 혐의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A씨 등은 2008년 12월 의료소비자생활협동조합의 이사회 회의록을 조작하고 의료생협 재산을 자신이 기부하는 것처럼 서류를 꾸며 불법으로 의료재단을 만든 뒤 요양병원을 설립해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른바 사무장 병원으로 의료법에는 국가·지자체·의료법인 등만 병원을 만들 수 있다.

경찰은 이 기간에 A씨 등이 요양병원을 불법 운영하면서 건강보험료 등으로 2500억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A씨 등은 의료재단 이사장으로 일하면서 다달이 3000만원가량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