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을 생각하다’ 동신대 인문학 강좌 개최
‘5.18을 생각하다’ 동신대 인문학 강좌 개최
  • 임중모 객원기자
  • 승인 2019.05.15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신대 중앙도서관(관장 남궁협 교수)은 15일 도서관 지하 1층 교양강의실에서 올해 첫 ‘인문학 강좌-북 콘서트’를 개최했다.

첫 강연자로 나선 김상봉 전남대 철학과 교수는 이날 자신이 쓴 책 ‘철학의 헌정 : 5.18을 생각함’을 놓고 동신대 재학생, 교직원들과 5.18 정신에 대해 생각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교수는 우리 사회 대표적인 지성으로서, 한국 사회의 모순과 비전에 대해 깊은 사유와 통찰력을 제시해 온 철학자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동신대 중앙도서관은 올해부터 매 학기 한 차례, 인문학 분야의 저명한 학자를 초청해 그가 쓴 책이나 인문학 고전을 놓고 강연·토론하는 ‘북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