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버스 파업 극적 타결
울산 버스 파업 극적 타결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5.15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버스 파업 극적 타결

서울버스와 경기버스에 이어 울산 버스 노사가 파업을 철회했다.

울산 버스 노사는 밤샘 협상 끝에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극적으로 타결하면서 버스 파업으로 인한 시민들의 큰 불편을 가까스로 막았다.

15일 울산시 등에 따르면 5개 버스 노사는 이날 오전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는 전날 오후 2시부터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조정회의에서 정회를 거듭하며 자정을 넘기는 등 마라톤 교섭을 벌였으나 15일 새벽까지 타협점을 찾지못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버스 운행 중단에 들어갔다.

합의안은 임금 7% 인상, 정년 2020년부터 만 63세로 연장(현재 61세), 후생복지기금 5억원 조성 등이다. 이날 교섭에 나선 버스 회사는 울산지역 7개사 가운데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울산지역노동조합 소속 울산여객, 남성여객, 유진버스, 대우여객, 신도여객 등 5개사다.

파업 철회에 따라 오전 중 버스 운행이 재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광주 버스 노사를 비롯 서울·경기 지역의 버스노조 등은 14일을 전후해 파업을 철회·유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