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효주, 김고은 소속사 'JM 솔루션' 버닝썬 관련없다(전문)
한효주, 김고은 소속사 'JM 솔루션' 버닝썬 관련없다(전문)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5.0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효주, 김고은 소속사 'JM 솔루션' 버닝썬 관련없다(전문)

서울 강남 소재 ‘버닝썬’를 둘러싼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는 가운데 이 클럽의 협찬 화장품 브랜드로 JM솔루션이 거론돼면서 클럽 버닝썬 행사 참석 의혹과 관련해 한효주와 김고은의 소속사가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5일 한효주와 김고은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건론된 JM솔루션 행사와 관련해 모델로 활동 중인 한효주는 참석한 바 없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한효주는 JM솔루션의 모델일 뿐 버닝썬이란 클럽엔 단 한 번도 출입한 적이 없다"면서 "회사 소속 배우들 중에선 단 한 명도 참석한 적이 없다"고 언급했다.

이에따라 허위 사실이 확대대고 있는 데 대해선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회사 측은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커뮤니티 게시글 및 댓글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면서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지난해 11월 김상교 씨가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을 당한 당일, 한 화장품 업체가 클럽 VIP 테이블을 잡고 회식 중이었고 당시 30대 여배우가 동석해 있었다는 내용이 공개됐다.

당시 한 버닝썬 관계자는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폭행이 있던 날) 특별한 VIP 손님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화장품 브랜드인데, 이 브랜드에서 버닝썬에 협찬을 해주고 VIP존에 있는 20개 테이블을 다 예약했다. 그 자리에는 30대 여배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또 “여배우가 야광봉으로 자기보다 나이 많은 남자들의 얼굴을 때리더라”며 “술에 취한 게 아니였는데 눈 상태가 달랐다. 확실히 느껴졌다. 일단 침을 되게 많이 흘렸다”며 마약 투약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 직후 ‘버닝썬 화장품’이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등장했고, 한 매체가 협찬 화장품 브랜드를 ‘JM솔루션‘이라고 공개하며 이 업체 모델 배우들이 버닝썬과 연루된 것이 아니냐는 루머가 나왔다.

아래는 BH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BH엔터테인먼트에서 알려드립니다.

지난 5월 4일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거론된 버닝썬 JM솔루션 행사와 관련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한효주 배우는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한효주 배우는 JM솔루션의 모델일 뿐,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고, 버닝썬이라는 클럽에 단 한 번도 출입한 적이 없습니다. 거듭하여 당사 소속 배우들은 해당 행사에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음을 알려 드립니다.

당사는 허위사실을 추측하여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커뮤니티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대응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