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공수처 법 수용...오늘밤 패스트트랙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공수처 법 수용...오늘밤 패스트트랙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4.29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공수처 법 수용...오늘밤 패스트트랙 

민주당 홍영표 "권은희 안, 우리 안과 큰 틀서 다르지 않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이 2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별도 발의해 기존 법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으로 지정하겠다는 바른미래당의 제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바른미래당의 공수처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기로 최고위원회에서 결정했다"며 "오늘 중 패스트트랙 지정을 처리하기로 결론내렸다"고 의원들에게 보고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의 법안이 발의됐고, 그 안이 우리 안과 큰 틀에서 다르지 않다"며 "기소심의위원회를 추가하는 것인데 그 정도는 논의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도 의원총회를 갖고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별도 법안을 수용하기로 의원총회에서 결론을 내렸다.

여야 4당은 패스트트랙을 오늘 안에 끝낸다라는 계획을 가지고 재시도 방침을 세우고 있는데 자유한국당이 강력 반발하면서 대오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오늘 밤에도 물리적 충돌이 있지 않을까 우려되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