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신뢰 무너졌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신뢰 무너졌다
  • 이시원 시민기자
  • 승인 2019.04.2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캡처
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캡처

씨제스 엔터테인먼트가 박유천 사건에 공식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연예계 복귀를 시도한 박유천은 뜻하지 않은 마약 의혹에 휘말려 구설수에 올랐다. 이에 그는 기자회견을 열고 결백함을 주장했지만 지난 2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결과가 양성으로 나와 대중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이에 그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24일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며 입장문을 통해 상황을 전했다.

이어 박유천의 진술을 믿었다며 “더는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소속사의 입장을 강력하게 내비쳤다.

이번 사태로 박유천은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그의 프로필을 빠르게 삭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