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훈장취소, 카자흐스탄 외교 결례
문재인 대통령 훈장취소, 카자흐스탄 외교 결례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4.2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훈장취소, 카자흐스탄 외교 결례

카자흐스탄 정부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도스특 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가 하루 전 취소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다.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전(현지시각) 대통령궁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전(현지시각) 대통령궁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카자흐스탄 정부로부터 국제평화 증진에 공헌한 외국인에게 수여하는 '도스특 훈장'을 받을 계획이었지만 돌연 취소됐다. 

청와대는 지난 22일 훈장 수여식 3시간을 앞두고 수행기자단에 이같은 사실을 통지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상원의장이었던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임시 대통령은 지난달 19일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이 사임하면서 임시 대통령을 맡고 있다. 토카예프 임시 대통령은 오는 6월 9일 카자흐 대선에 출마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토카예프 임시 대통령이 오는 6월로 예정된 정식 대통령 선거 이전에 공식 훈장을 수여하는 것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며 "카자흐 정부 측이 이같은 상황을 설명해왔고 우리 정부도 수용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누르술탄 대통령 궁에서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카자흐스탄 정부가 국제 평화 증진에 공헌한 외국인에게 수여하는 최고의 훈장인 도스특 훈장을 받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국빈 방문한 상대국 정상에게 주기로 한 훈장을 현지에서 하루 전 취소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고, 외교 결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우리 외교부가 사전 조율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있다.

도스특 훈장은 외국인에게 수여할 수 있는 카자흐스탄 최고의 훈장으로 지금까지 카메론 영국 총리과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 등이 이를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