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SRF 갈등 해결 민·관 거버넌스 '해체 위기'
나주 SRF 갈등 해결 민·관 거버넌스 '해체 위기'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4.11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 SRF 갈등 해결 민·관 거버넌스 '해체 위기' 

'시험가동' 잠정합의에 주민 집단반발, 11일 예정된 최종합의서 작성 무산…7차 거버넌스 25일로 연기

광주·전남 공동(빛가람)혁신도시 내 ‘고형 폐기물(SRF) 열병합 발전소’ 갈등 해결을 위해 꾸려진 ‘민·관 협력 거버넌스’가 해체위기에 놓였다.

당초 시험가동에 대한 합의안 도출이 기대됐지만 시험가동 잠정합의와 관련 주민들의 강력한 반발에 가로 막혀 이날 예정된 마지막 거버넌스 회의가 오는 25일로 연기되는 등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11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열릴 예정이었던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 7차 회의가 오는 25일로 연기됐다. 민·관 협력 거버넌스 이해당사자인 산업통상자원부가 강원도 산불피해 관련 이유로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가 주관하는 민·관 협력 거버넌스에는 범시민대책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전남도, 나주시,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5개 이해 당사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앞서 민·관 거버넌스 이해 당사자들은 지난 26일 열린 6차 회의에서 발전소 가동여부를 결정 짓게 될 ‘주민수용조사’ 실시에 합의했다.

또한 ‘주민 직접투표+공론화 방식’의 수용성조사 실시에 필요한 발전소 환경영향성 조사를 위한 60일 시험가동(준비기간 2개월+본 가동 2개월)에도 잠정 합의 했다.

하지만‘시험가동 잠정 합의’ 소식이 알려지자 나주 SRF열병합발전소 쓰레기연료 사용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와 주민들을 중심으로 ‘자녀 학교 등교 거부’ 운동 전개 등 반발이 거세졌다.

주민들은 이날 오전부터 한국지역난방공사 나주열병합 발전소 앞에서 ‘쓰레기연료 사용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광주전남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노동조합협의회(광전노협)와 범대위, 주민, 등교를 거부한 학생 등 2천500명이 참여해 ‘60일간 시험 가동’에 대해 반대하며 주민 수용성 조사 재검토를 촉구했다.

여기에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노동조합 협의회(광전노협)도 지난 8일 발전소 시험가동 저지에 나서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상황이어서 거버넌스 최종 합의안 도출은 더욱 난항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주민 반발로 2년째 정상 가동을 못하고 있는 나주 SRF열병합발전소는 한국지역난방공사가 혁신도시 내 공동주택과 공공기관에 집단 난방용 열 공급과 전기 생산·판매를 위해 총 사업비 2700여 억원을 들여 2014년 착공, 2017년 12월에 준공했다.

이 발전소는 하루 466t의 SRF 연료를 사용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열병합발전설비와, 열공급 전용 LNG 첨두부하보일러 2기로 구성돼 있다.

하지만 준공 3개월 전에 이뤄진 시험가동 때 생활 쓰레기로 만든 SRF 연소 과정에서 인체에 유해한 대기환경 오염물질이 발생했다고 주장하는 주민들의 집단 반발에 부딪혀 정상 가동을 못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