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영호, 육종암 진단 투병중
배우 김영호, 육종암 진단 투병중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3.1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영호, 육종암 진단 투병중

야인시대에서 이정재 역으로 많이 알려진 배우 김영호가 육종암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드라마 야인시대
드라마 야인시대

배우 김영호가 육종암 진단을 받고 투병중인 사실이 전해져 팬들의 안타까움이 더해지고 있다.

김영호는 13일 자신의 SNS에 “정말 많은 사람들이 함께 걱정해주고 기도해주셔서 수술이 무사히 끝난 것 같다”며 “앞으로 힘든 싸움을 하겠지만 지금 이 응원 잊지 않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김영호의 이 같은 투병 소식에 누리꾼들은 “힘내세요. 항암치료 잘 견뎌내면 치료 후 완벽하게 건강한 삶이 기다리고 있다”, “힘내고 쾌차하길 바란다”, “건강한 모습으로 무대에서 다시 만나자” 등 그의 쾌유를 응원했다.

육종암은 우리 몸의 지방, 근육, 신경, 인대, 혈관, 림프관 등 우리 몸의 각 기관을 연결하고 지지하며 감싸는 조직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을 말한다.

지난해 보건복지부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육종 중에서는 골육종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연골 육종, 유잉 육종이 뒤를 이었다.

대개 덩어리가 만져지다가 통증으로 이어지거나 운동 기능의 변화가 나타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그러나 이외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원인은 명확히 잘 알려져 있지 않으나 유전적 요인, 방사선 조사, 바이러스 감염, 면역력 결핍 등이 관련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별한 예방방법 또한 아직까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호는 1999년 영화 '태양은 없다'로 데뷔해 드라마 '야인시대', '기황후', 영화 '미인도', 예능프로그램 '일밤-바람에 실려', '아빠본색' 등 다수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지난해 9월부터 두 달 간 상영한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에 출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