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광주 완성차공장 협약“ 숨은 공로자…지영 주무관
광주시 "광주 완성차공장 협약“ 숨은 공로자…지영 주무관
  • 박병모 기자
  • 승인 2019.03.0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의 공무원'수상 영예…자동차 산업과 근무

광주시 자동차산업과 지영 주무관이 3월 정례조회에서 모든 직원들의 격려 속에 '2월의 공무원'으로 선정했다.

광주시 '2월의 공무원'수상의 영예를 안은 지영 주무관
광주시 '2월의 공무원'수상의 영예를 안은 지영 주무관

4일 시상식이 열린 광주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은 지영 주무관은 1월 말 극적으로 타결된 '광주형일자리 완성차공장 설립을 위한 현대자동차와의 투자협약'을 일궈낸 숨은 공로자다.

현대자동차 투자 유치 초기 단계부터 협상 타결 과정에서 협상 결렬과 시행착오, 사업주체간 이해대립 등 많은 어려움에 불구하고 누가 알까 모를까 헌신을 통해 뒷바라지를 해왔다는 게 동료들의 평가다.

광주형일자리 완성차공장 투자 유치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노동계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노동 관련 부서와의 협업 시스템 구축했고, 중앙부처를 비롯 유관기관, 의회, 언론과의 소통 창구로서의 역할과 제도 및 추진체계를 구축하는데 노력을 했을 뿐이라며 그는 외려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현대차 완성차공장의 성공적 투자 유치에 실질적인 업무를 도맡아온 지영 주무관은 "광주형 일자리 창출을 반드시 일궈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일을 한 것 뿐이다“며 "누구 한 사람, 특정 한 부서의 노력만으로는 불가능한 사업으로 소통과 협업의 결과물로써 수상을 안게 됐다”며 밝게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