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광주 간담회, 5·18 모독 발언 사과 않고 10분 만에 끝
김진태 광주 간담회, 5·18 모독 발언 사과 않고 10분 만에 끝
  • 박병모 기자
  • 승인 2019.02.1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공청회 "발언자 주관적 의견"…5·18 유공자 명단 공개 주장

5·18민주화운동을 모독하는 국회 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 의원이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에서 간담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5월 단체와 시민들의 반대로 10여분 만에 끝났다.

김진태 의원이 12일 자유한국당 당사에 들어서려 하자 518단체들이 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항의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진태 의원이 12일 자유한국당 당사에 들어서려 하자 518단체들이 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항의시위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김 의원은 끝내 사과하지 않았다.
12일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을 찾은 김 의원은 “5·18현안에 대한 입장을 제가 여러 번 밝혔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진태 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그는 문제의 공청회에서 한국당 의원들의 5·18모독 발언과 관련, “참석한 분들은 주관적인 의견을 말한 것뿐이고 거기에 대한 평가는 객관적으로 내려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5·18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5·18피해자도 그것을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40분에 한국당 광주시당 당사 1층에서 출입문을 걸어 잠근 채 간담회를 진행했으나 기자들과의 질의응답만 진행한 뒤 10여분 만에 끝났다. 출입문 밖에서는 5·18유공자들이 거센 항의가 빗발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