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시장개척단, 인도·벵글라데시 수출길 뚫는다
전남도 시장개척단, 인도·벵글라데시 수출길 뚫는다
  • 박병모 기자
  • 승인 2019.02.08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시장개척단이 인도와 방글라데시 수출시장 개척에 나섰다.

인도 벵갈 글로벌 비즈니스 서밋이 개최되는 콜카타에 시장개척단을 이끌고 간 김영록 지사 (사진=전남도)
인도 벵갈 글로벌 비즈니스 서밋이 개최되는 콜카타에 시장개척단을
이끌고 간 김영록 지사 (사진=전남도)

전남지역 12개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시장개척단은 8일 인도 벵갈 글로벌 비즈니스 서밋이 개최되는 콜카타에서 조선·석유화학제품·농기계 분야 수출 상담회를 열었다.

이어 오는 14일까지 방글라데시 다카, 인도 첸나이 등을 차례로 방문해 해당 지역 기업인과 수출 상담을 계속한다.

참가 기업은 에스에프시, 보성포리테크, 이일산업, 에스지티, 골든힐, 경향셀, 벡터네이트코리아, 좋은영농조합법인, 백건준설, 현대엔테크, 성원산업, 유니온 등 지역 주력산업인 조선·석유화학·농기계 분야 업체다.

콜카타 수출상담회에 참석한 김영록 전남지사는 "올해 첫 수출상담회를 콜카타에 마련한 것은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연계해 수출구조를 다변화하고 안정적 수출선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전남지역 수출이 366억 달러로 17.9%나 늘어난 것은 여러 수출기업인이 노력한 결과물"이라며 "성장잠재력이 높은 콜카타 수출상담회가 인도시장 진출의 디딤돌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전남도는 6차례에 걸쳐 러시아·대양주·동남아 등 13개 나라 18개 지역에 시장개척단을 올해 안에 파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