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전 국민 茶마시기 캠페인’ 통해 국민 건강 지킨다
보성군, ‘전 국민 茶마시기 캠페인’ 통해 국민 건강 지킨다
  • 윤용기 기자
  • 승인 2019.02.0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의 중금속 체외 배출 효과 등 차의 효능 홍보

보성군은 지난 1일 보성녹차휴게소와 보성역, 벌교역 등 귀성객과 유동인구가 많은 다중 이용 시설 등에서 ‘전 국민 차마시기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캠페인에는 보성차생산자조합, 보성읍 새마을부녀회, 벌교읍 생활개선회 등이 함께했으며, 중금속 배출에 탁월한 보성 녹차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귀성객에게 보성녹차 500개(20g)를 전달했다.

최근 중금속 배출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녹차의 효능이 재조명 받으며 미세먼지를 이겨내는 건강식품으로 녹차가 다시 각광받고 있다.

이에 군은 국민 모두가 차 마시기를 생활화해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고 차 소비 촉진을 통해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고자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보성군은 중증 급성호흡기 질환인 메르스 사태를 녹차의 효능으로 이겨내며 2015년부터 ‘보성군민 차마시기 운동’을 전개해 왔다.

보성군 관계자는 “미세먼지 속 중금속 배출 효능 이외에도 호흡기 질환을 감소시키고 면역력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는 차를 보급해 국민 건강을 지켜나간다는 계획으로 금년부터는 더욱 적극적으로 ‘전 국민 차마시기 캠페인’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통계청 조사 결과 보성군이 100세 이상 장수인구가 가장 많은 장수 마을로 2년 연속 선정된 것도 온화한 기후와 차를 마시는 생활 습관이 장수 비결이 되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군은 앞으로도 수도권의 공공장소, 다중이용 시설 등을 수시로 방문해 차를 마실 수 있도록 하고, 차의 효능과 차 생활이 주는 이점, 차를 맛있게 바르게 우려 마시는 법 등을 홍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