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시민과의 소통에서 답을 찾다
혁신! 시민과의 소통에서 답을 찾다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9.01.2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정부 공동 주최로 ‘지방행정혁신·사회혁신 간담회’ 개최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공무원이 국민과 함께 아픔 나누는 동료돼야”
정종제 행정부시장 “시민 의견 반영…혁신 체감하도록 노력”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은 23일 오후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김우영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지방행정혁신·사회혁신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2018년 지자체 혁신 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혁신성과 창출 및 주민참여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은 23일 오후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김우영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지방행정혁신·사회혁신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2018년 지자체 혁신 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혁신성과 창출 및 주민참여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광주광역시는 정부와 공동주최로 23일 오후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지방행정혁신·사회혁신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을 비롯해 김우영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 전진숙 청와대 행정관, 김용찬 행정안전부 지역혁신정책관,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2부로 나눠 진행됐다.

먼저 1부에서는 지난해 광주시의 주요혁신사례 발표와 토론을 실시하고, 2부에서는 ‘지역혁신 활성화 방안’ 도출을 위해 광주시, 정부, 지역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격의 없이 의견을 나눴다.

특히 ▲도시철도2호선 공론화 ▲광주민간공항–무안국제공항 이전 합의 ▲4060 위기 독거남 희망프로젝트 등 6건의 혁신사례를 발표하고 지역혁신 성과창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광주시는 16년 간 논란이 된 도시철도 2호선 건설 문제를 공론화 해 시민의 힘으로 결론짓고 행정 신뢰 회복, 시민참여의 새로운 장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부여했다.

더불어 최근 공공갈등 해결을 위해 공론화 추진 사례가 급증하는 데 비해 이에 대한 법적 근거나 매뉴얼은 미흡한 실정으로 제도화 필요성을 제기했다.

또 광주민간공항의 무안공항 이전 합의는 광주시·전남도·무안군이 ‘무안 국제공항 활성화 MOU’를 체결하며 광주·전남 상생 협력의 기틀을 마련한 만큼 실효성 있는 광주·무안공항 통합이 되도록 중앙정부 차원에서 조속히 군 공항 예비 이전후보지를 선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진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참여 간담회에서는 지역혁신 활성화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토론회에서 김우영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은 “결핍이 혁신의 동력이며, 필요가 발전을 낳듯 어려움에 대한 소극적인 대처가 아닌, 적극적인 대처에서 혁신이 일어난다”며 “현장에 달려가 국민과 함께 아픔 나누는 공감력을 갖춘 동료시민 공무원이 되어달라”고 말했다.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은 “혁신으로 어떤 변화가 있는지 시민들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으므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이 필요하다”며 “지자체장 교체 등에 따라 정책이 단절되지 않도록 지속가능한 혁신추진 구조를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간담회에서는 체계적인 창업지원, 사회혁신 등 플랫폼을 통한 시민주도의 사회문제 해결, 마을공동체의 마을활동가 지원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지난 한해가 해묵은 현안들을 해결하며 혁신의 체계를 구축했다면 올해는 구축된 혁신체계를 기반으로 시정전반에 혁신이 구체화되고 실행되는 시정혁신의 원년으로 삼겠다”며 “시민들의 소중한 의견들이 정책에 반영돼 시민들이 혁신을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