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입찰행정, ’감사위원회‘가 좌지우지 한다?
광주시 입찰행정, ’감사위원회‘가 좌지우지 한다?
  • 박병모 기자
  • 승인 2019.01.2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민간공원 ‘우선협상자 변경' 발표 예고…시, 신뢰성 도마에
감사 배경, 특혜 의혹, 특정 인사 친분설 등 ’뒷말‘ 무성
우선협상자 지위 잃은 금호산업 법적대응 예고

광주시가 21일 민간공원 특례 2단계 사업에 대한 최종 입장을 발표한다.

윤영렬 광주시감사위원장(오른쪽)이 지난달 기자회견을 통해 민간공원 조성 2단계 사업 특정감사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윤영렬 광주시감사위원장(오른쪽)이 지난해 12월월 기자회견을 통해 민간공원 조성 2단계 사업 특정감사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21일 오후 2시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공원 2지구 우선협상대상자 지위에서 탈락한 금호산업㈜의 이의신청 검토 결과를 발표한다.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8일 민간공원 2단계 사업 5개 공원 6개 지구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 발표했다. 하지만 탈락업체들의 이의 제기와 선정 결과 사전 유출 등의 논란이 제기되면서 특정감사 평가결과를 토대로 이를 번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광주지역 건설업체들과 시민들은 “광주시가 시민심사단과 제안심사위원회의 결정사항을 믿지 못한 체 감사위원회가 특정감사 결과에 기대어 우선협상대상자를 임의적으로 바꾸겠다는 행정행위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말하자면 광주시 행정의 신뢰성에 대한 의구심과 함께 앞으로 크고 작은 각종 입찰에 대해 광주시가 의도한 대로 되지 않았을 경우 감사위원회를 앞세워 그 결과를 뒤집을 수 있는 나쁜 선례를 남겼다는 지적이다.

이날 회견은 광주시가 중앙공원 2지구 우선협상대상자로 ㈜금호산업을 선정했으나 감사위원회 감사를 핑계 삼아 2위의 ㈜호반으로 되집고, 이에 금호산업측이 반발하자 행정부시장을 통해 호반의 손을 최종적으로 들어준다는 입장이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이 지난해 12월13일 민간공원조성 2단계 사업 특정감사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이 지난해 12월13일 민간공원조성 2단계 사업 특정감사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더욱이 광주도시공사가 중앙공원 1지구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자진 반납한 것에 대한 뒷말도 무성하다.

이렇듯 평가결과가 오락가락 하면서 금호산업측이 이의신청 의견서에 제기했던 민간공원 특례사업 제안 공고 규정 위반, 평가 점수표 유출 등 절차적 문제와 감사위원회 월권 등에 대한 문제점도 덩달아 수면위로 부상할 조심이다.

특히 감사 결과에 따른 재평가는 직권남용이며 행정 절차상 위법이 드러나면 재공모를 해야 하는 게 당연함에도 이를 무시하고 광주시가 자의적으로 업체를 바꿀 경우 감사 배경, 특혜 의혹, 특정 인사 친분설 등으로 인해 광주시행정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추락할 것은 불보듯 하다.

금호산업은 앞으로 행정소송 등 법적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이어서 민간공원 2단계를 둘러싼 법적 공방은 불가피 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