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제4기 인권증진시민위원회 출범
광주시, 제4기 인권증진시민위원회 출범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8.11.2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진 전남대 법대 교수,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
위원 20명 위촉…인권정책 자문·심의 역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6일 오전 시청 1층 행복회의실에서 열린 ‘제4기 인권증진시민위원회 위원 위촉식’에서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6일 오전 시청 1층 행복회의실에서 열린 ‘제4기 인권증진시민위원회 위원 위촉식’에서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민의 인권증진과 인권 도시 육성에 관한 사항을 심의·자문하는 광주광역시 제4기 ‘인권증진시민위원회’가 26일 오전 시청 1층 행복회의실에서 출범했다.

이날 행사는 위원 위촉장 수여, 위원장 선출 및 위원회 활성화를 위한 제3기 위원회 활동보고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위원회의 역할과 위상강화를 위해 소위원회 구성 및 활성화를 통한 위원회의 효율적 운영, 시와 위원회 간 인권현안 상시 공유·협의, 인권 현장활동 강화, 2019년 광역지자체 인권위원회협의회 의장도시로서 국가인권위원회 및 전국지자체 위원회와 연대 협력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제4기 위원회는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기 위해 시의회와 인권단체, 시민단체 등의 추천을 받아 그동안 지역에서 장애인, 청소년, 여성, 평화 등 각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해온 활동가 20명을 시민위원으로 위촉했다. 위원장으로는 안진 전남대학교 법대 교수가 선출됐다.

인권증진시민위원회는 ▲인권도시 육성 및 인권증진 기본계획 수립 ▲인권영향평가 ▲인권증진을 위한 시책추진 등 시민의 인권보호 및 증진을 위한 다양한 인권정책 자문·심의 역할을 한다. 임기는 2년이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가 진정한 민주·인권의 도시가 되기 위해서 폐쇄성과 배타성에서 벗어나 다양성을 인정하고 포용하는 정책과 문화를 만들어 가야 한다”며 “선하고 가슴 따뜻한 사람들이 강해지는 광주, 원칙과 정도를 지키는 사람들이 우대받는 광주, 소외와 차별이 없는 행복한 광주공동체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