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조직개편(안) 입법예고
전남교육청, 조직개편(안) 입법예고
  • 윤용기 기자
  • 승인 2018.11.26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과 교실 중심의 전남교육혁신 기반 구축
시·군교육지원청에 교육지원센터 구축이 핵심
장 교육감 “전남교육 위해 대승적 동참 당부" 요청
전라남도교육청
전라남도교육청

전남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조직개편을 착수했다. 도교육청은 정석웅 교육감 취임 이후 3개월여 동안 전문가와 학교현장 의견을 수렴해 전남교육의 혁신과 학교교육의 정상화를 위한 조직개편안을 마련하고 지난 23일 ‘전라남도교육청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장 교육감이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전남도민들과 약속했던 학생과 교실을 전남교육의 중심에 놓는 전남교육혁신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조직개편안은 본청과 직속기관의 3담당관 13과 62팀을 4담당관 11과 57팀으로 축소개편하고, 시·군교육지원청에 학교교육지원센터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번 조직개편은 본청과 직속기관의 사업과 인력을 축소해 시·군 교육지원청에 인력과 예산을 지원함으로써 학교와 교사들의 행정업무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학교와 교사가 학생의 교육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으로 전국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것이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그간 전남교육청이 성과위주, 실적 중심, 보여주기식 행정에 치중함으로써 발생한 행정조직의 비대화와 행정업무의 증가로 인해 학교와 교사들이 교육활동에 전념하지 못하게 되었고 결국 그 피해가 학생들에게 돌아갔다는 학교현장의 요구를 반영한 것이다.

그동안 소홀히 되었던 교육지원청의 학교 교육활동 지원기능을 강화하고, 학교혁신과 마을교육공동체를 활성화함으로써 전남 모든 학교의 교육력을 제고하고 작은학교 살리기를 더욱 적극적으로 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또한, 전남학생의 민주시민역량 강화와 학생과 교직원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부서를 신설하여 미래지향적인 전남교육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장석웅 교육감은 조직개편안과 관련해 “조직과 인원을 축소하는 일이라 일부 구성원들의 불만도 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며 “조직개편으로 불가피하게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입법예고한 이후에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도의회에 제출할 최종안에 이를 반영할 것”임을 밝혔다.

이어 장 교육감은 “전남교육의 발전을 위해서 관련 당사자들이 개개인의 입장과 이해관계를 넘어서 대승적으로 동참해주기”를 당부하는 한편 “도의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