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인구수는 적어도 행복 지수는 최고
곡성군, 인구수는 적어도 행복 지수는 최고
  • 윤용기 기자
  • 승인 2018.11.2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단체 행정정책 행복지수평가 대상 수상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지난 19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 행복지수 평가’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지난 19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 행복지수 평가’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지난 19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 행복지수 평가’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행복지수평가는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여의도정책연구원이 주관하고 (사)한국기업기술가치평가협회에서 평가를 맡아 진행했다.

행복지수평가 조사는 주거, 교육, 문화여가, 경제, 사회, 의료, 복지, 환경, 안전, 공동체의식 등의 총 10개 부문을 공인된 통계자료와 지방자치단체 주민들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통해 이루어졌다.

곡성군은 민선 7기의 군정목표를 ‘군민행복지수 1위’로 정하고 ‘활력과 웃음이 넘치는 지역 경제, 자연 속의 창의 교육, 소외 없는 그물망 복지, 낭만 힐링 문화관광, 새로운 가치 창출의 미래 농업, 사람 중심의 감동 행정’의 군정방침을 세우고 적극적인 군민 소통 행정을 펼치고 있다.

특히 곡성군은 전남 대표 흑자 축제인 곡성세계장미축제, 주민 주도의 플리마켓인 뚝방마켓, 전국 지자체 롤모델이 된 농촌교통복지 등으로 작지만 강한 군으로 명성을 얻고 있다.

곡성군민을 대상으로 한 사회조사에서는 94.1%의 군민이 지역민으로서 보통 이상의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이와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곡성군은 권역별 특화 사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 마을공동체 교육을 통한 창의인재 육성을 핵심 전략 사업으로 미래 곡성을 위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유근기 군수는 “군정이 지향해야하는 최고의 가치는 단연 군민의 행복이다”며 “앞으로도 군민행복시대를 위해 군민들의 이야기에 귀기울이고 군민들을 위한 행복정책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