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현대차 투자유치 막바지 협상 돌입한다
광주시, 현대차 투자유치 막바지 협상 돌입한다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8.11.0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주 중 투자협약서 수정안 마련...다음 주 중 합의 이끌어낼 계획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광주형일자리 원탁회의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광주형일자리 원탁회의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가 현대차와 재협상할 투자협약서 수정안을 마련하고, 다음 주 중 막바지 협상에 돌입한다.

광주시는 10월 31일 오후 8시 30분부터 11월 1일 새벽 1시까지 진행된 제3차 원탁회의를 끝으로 원탁회의를 종료하고, 향후 투자유치 추진단에서 기존 원탁회의에서 마련한 투자협약서(안)과 현대차와 협상한 투자협약서(안)을 비교해 수정·보완한 뒤 협상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로 출범하는 투자유치추진단은 금주 중에 회의를 개최해 현대차와 재협상할 투자협약서 수정안을 마련하고, 광주시는 현대차와 조율을 거쳐 다음 주 중에는 합의를 끌어낼 계획이다.

광주시와 노동계는 1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투자유치체계 구성, 향후 발전방안 등이 포함된 ‘투자유치 성공을 위한 원탁회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합의문은 완성차를 비롯한 자동차 부품제조사 투자유치추진단과 협상팀의 구성을 담고 있다.

이에 새롭게 출범하는 투자유치추진단은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과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을 공동 단장으로 하고, 이기곤 전 기아차 지회장, 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 박명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수석전문위원, 박남언 광주광역시 일자리경제실장, 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황현택, 전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류전철 교수 등 총 8인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투자유치추진단은 광주형 일자리 모델 및 성공적 투자유치 구현을 위한 협의체로서 역할을 하되, 현대차와의 협상을 직접 담당할 협상팀의 구성 및 협의는 광주시가 하기로 했다.

또한 광주시는 제2차 원탁회의에서 전문가 등이 제안했던 ‘(가칭)자동차산업정책연구원’ 설립 건의와 노정간의 상시대화기구인 ‘(가칭)노정협의회’ 구성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이번 원탁회의의 가장 큰 성과는 광주시와 노동계간 신뢰가 회복된 것이다”면서 “앞으로 노동계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투자유치 추진단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현대차와 지속가능한 사업 협약이 조기에 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