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5.18 계엄군 성폭행 등에 분노 억누를 길 없다”
이용섭 시장, “5.18 계엄군 성폭행 등에 분노 억누를 길 없다”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8.10.31 16: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속한 구성과 진상규명 촉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5.18 성폭행 등을 개탄하며, 국가차원의 5.18진상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10월 31일 성명을 통해 “오늘 국방부, 국가인권위원회, 여성가족부 등으로 구성된 성폭력 공동조사단의 조사 결과 발표를 접하고 그 끔찍한 반인륜적 범죄행위에 대해서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5.18 당시 무고한 시민에 대한 집단발포와 폭행·감금·고문, 암매장 등의 만행에 철저한 진상규명조차 되지 않는 상황에서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성추행, 성고문, 성폭행, 집단성폭행까지 저질러졌다는 것이 이번 조사에서 밝혀졌다”면서 “38년 동안 고통 속에서 피해사실을 밝히지 못하고 국가의 사과 및 보상과 치료를 받지 못한 채 고통에 신음했을 무고한 피해 여성을 생각하면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억누를 길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평생을 지옥과 같은 고통 속에서 살아왔을 5.18성폭력 피해자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진심어린 사과와 치유 등 회복의 과정이 하루속히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면서 “오늘 정부 성폭력 공동조사단의 조사발표가 있었지만 아직 성폭력 피해를 밝히지 못한 여성들이 있는 한 결코 조사는 끝매듭을 지을 수 없을 것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광주시는 현재 운영 중인 5.18성폭력 피해신고센터를 지속 운영할 것이며, 5.18성폭력 피해자 지원은 물론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과 활동을 적극 지원할 것이다”면서 “이제라도 정부와 국회는 막중한 책임감을 통감하고 철저한 5.18진상규명에 힘을 모아야 하며, 출범조차 못하고 있는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여 5.18계엄군에 의한 성폭행, 성고문 등 반인도적 범죄를 포함한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소상히 밝혀 더 이상 역사 앞에 죄인이 되지 않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달용 2018-10-31 20:11:14
오일팔 성관련으로 냉정히 생각해보자?
전시상황의 긴장상태라 남자들 고추가 안선다.
완전군장에 최소한 분대단위로 움직이거나 아니면 2인1조는 행동했을건데 30분정도의 소요의 성폭력시간을 할수있다고 보는가?

군장풀고 워카벗을려해도 10분이상 소요에 준비하는데 몇분 이거는 완전 날조의 쌩쑈도 이런 억지가없다.
518번 정도는 우러 내먹었을건데 천번을 채울려고 하루에 하나씩 꺼리 만드는건지?

류달용 2018-10-31 20:10:10
제 목 : 오일팔 성관련 진실?

오알팔때 군인 성관련은 팩트에서 지나친겁니다.
군대생활 안해봤나요?
단체생활에 전투상황인데?
전쟁이라면 장기전이어서 주둔지에서의 상황재현은 있을수있지요?

오알팔측의 성폭행주장은 한참전에는 거론되지 않았음.
그런데 불과 몇년전에 그런 주장이 대두 되었음.

유언비어인지 아닌지 모르는 군인이 유방을 상해했다는 그주장은 초기부터 거론됬음.

혹여 단순한 희롱은 있을수있다고 봄.
오일팔의 끝이 어디까지 갈지모르지만 해도해도 너무함.
북한군이나 그쪽 간첩 침투설에는 어불성설 이라면서 엉뚱한 성폭행설에는 무게를두고 주장을하니 어느 저울이 맞는지 혼동스러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