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019년 귀농귀촌 국비 28억 확보
전남도, 2019년 귀농귀촌 국비 28억 확보
  • 윤용기 기자
  • 승인 2018.10.18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민 농촌유치지원 18곳 28억
귀농인의 집 조성 20곳 6억
함평군 귀농귀촌인들이 페스티벌을 열고 있다,
함평군 귀농귀촌인들이 페스티벌을 열고 있다,

전라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실시한 2019년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에 전남 18개소(28억 6천만 원 규모),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에 12개 시군 20개소(6억 원)가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평가를 주관한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70개 시군 가운데 1차 서류평가와 2차 발표평가를 종합해 선정했다.

전남에서는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 신규 대상으로 여수시, 순천시, 진도군, 신안군 등 4개 시군이, 계속 대상으로 나주시, 광양시, 담양군, 곡성군, 구례군, 고흥군, 보성군, 화순군, 장흥군, 강진군, 해남군, 영암군, 함평군, 장성군 등 14개 시군이 선정됐다.

이는 3년간 시군 자체계획을 가지고 추진하는 사업으로 농촌 지역 활력 증진을 위해 도시민 유치와 귀농‧귀촌을 연계한 도시민 농촌유치 프로그램을 지역 특성에 맞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주요사업 내용은 귀농귀촌상담센터 운영, 영농체험장 운영, 귀농‧귀촌 팸투어, 귀농인모임체 활동지원, 귀농정착지원, 재능기부 프로그램운영 등이다.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은 귀농귀촌 희망자가 일정 기간 동안 영농기술을 배우고 농촌체험 후 안정적 정착을 하도록 임시 거주공간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전남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농지 구입비와 깨끗한 자연환경, 온화한 기후, 풍부하고 신선한 농산물 등을 갖추고 있는데다 전라남도가 다양한 농업지원정책을 펼치고 있어 귀농․귀촌인의 선호도가 높다.

실제로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7년 귀농귀촌 가구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남으로 귀농한 가구 전국 2위, 귀어가구 전국 2위, 귀촌가구 전국 5위를 차지했다. 특히 20∼30대 귀농가구 비율은 5년 연속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

유현호 전라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 지역에 귀농어귀촌인을 유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