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신라면배, 한·중·일 바둑 별들이 뜬다
농심신라면배, 한·중·일 바둑 별들이 뜬다
  • 임종선 객원기자
  • 승인 2018.10.1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전 1~4국은 16일부터 베이징에서
제19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에서 한국팀이 5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사진제공=한국기원)

일 바둑 삼국지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농심신라면배가 20회 대회 개막을 앞두고 있다.

20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본선1차전이 16일부터 19일까지 중국 베이징(北京)에 위치한 주중한국문화원에서 벌어진다. 본선1차전에 앞서 15일 오후 6(현지시각)부터 그랜드 밀레니엄 베이징 호텔에서는 대진추첨을 겸한 개막식이 열린다.

한국은 랭킹 시드를 받은 박정환 9단을 비롯해 국내선발전을 통과한 이세돌최철한 9, 안국현 8단과 와일드카드로 대표팀에 합류한 신민준 9단이 출전해 대회 2연패 사냥에 나선다. 한국은 평균나이 27.6세로 5명 모두 농심신라면배 대표로 출전한 경험이 있는 베테랑으로 구성됐다.

2년 연속 랭킹 시드를 받은 박정환 9단은 14회 대회부터 7회 연속 본선 무대에 오른다. 이 대회에서 74패를 기록 중인 박정환 9단은 본선 첫 무대였던 14회 대회에서는 와일드카드를 받아 마지막 주자로 2승을 거두면서 한국팀 우승을 이끌었다.

이번 대표팀의 맏형이세돌 9단은 선발전 결승에서 백홍석 9단에게 승리해 5번째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 성적은 73패를 기록 중이다.

신민준강동윤 9단 등을 꺾고 본선 진출을 확정지은 최철한 9단은 아홉 번째 대표팀에 이름을 올렸다. 그동안 157패를 거둬 193패의 이창호 9단에 이어 이 대회 최다승 2위에 올라있는 최철한 9단은 여섯 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국내선발전에서 6연승으로 대표팀에 합류한 안국현 8단은 13회 대회에 이어 두 번째 출전이다. 베이징 주중한국문화원에서 열렸던 13회 대회에서 2승을 거두며 본인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 안국현 8단이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와일드카드로 농심의 부름을 받은 신민준 9단은 본선 첫 출전이었던 지난 대회에서 한국팀 선봉장으로 나서 6연승으로 한국팀 우승에 견인차 역할을 했다.

한편, 일곱 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중국은 랭킹 1위 커제 9단을 비롯해 판팅위스웨구쯔하오당이페이 9단이 한팀을 이뤄 출전한다.

일본은 랭킹 1위 이야마 유타 9단과 모토키 가쓰야 8, 이치리키 료쉬자위안시바노 도라마루 7단이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고 ()농심이 후원하는 농심신라면배의 우승상금은 5억원이며, 본선에서 3연승하면 1000만원의 연승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원 추가 지급)이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1회가 주어진다.

20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각국 출전선수

-한국 : 박정환이세돌최철한신민준 9, 안국현 8

-중국 : 커제판팅위스웨구쯔하오당이페이 9

-일본 : 이야마 유타 9, 모토키 가쓰야 8, 이치리키 료쉬자위안시바노 도라마루 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