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조사료용 옥수수 수확 연시회 개최
보성군, 조사료용 옥수수 수확 연시회 개최
  • 윤용기 기자
  • 승인 2018.09.1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 가격은 안정...농가 소득은 향상

보성군(군수 김철우)은 12일 복내면 일봉리 일원에서 ‘사료용 옥수수 수확 연시회’를 개최했다. 이날 연시회에는 조사료 경영체 대표, 옥수수 재배농가, 관계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연시회는 논 타작물 재배사업의 하나로 벼 대체 작물을 지원하여 쌀 과잉 생산을 막고 쌀 가격 안정을 꾀하고자 정부가 주도하여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보성군은 이에 발맞춰 252ha에 사료용 옥수수를 심었다. 올해 조사료용 옥수수는 7,530톤이 생산 될 것으로 예상된다. 생산된 옥수수는 관내·외 TMR사료공장과 축산 농가 등에 판매할 예정이다.

군은 일찍이 논 타작물 재배면적 확대와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조사료 옥수수, 총체벼에 대해 단지화를 추진하여 13개소에 350ha의 타작물 단지를 조성하였다. 특히, 복내면 일봉 단지는 한 필지도 빠짐없이 모든 농가가 사업에 참여하여 논 타작물 집단재배지의 표본이 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정부 쌀값 안정 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벼 재배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해 논 타작물 재배 면적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면서 “특히, 조사료용 옥수수는 가치가 높아 축산 농가 호응이 좋고 단지화가 용이해 조사료 자급률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보성군은 올해 논 타작물 재배사업으로 조사료 393ha, 일반작물 86ha, 두류 44ha 등 총 523ha를 타작물을 재배하고 있으며,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이행점검을 통해 11월 중 지원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