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갑질 의혹 시립도서관 A간부 대기발령 조치
광주시, 갑질 의혹 시립도서관 A간부 대기발령 조치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8.09.1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들 2차 피해 예방 및 신속·공정한 조사 위해

광주광역시는 12일 직원들에 대한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광주시립도서관의 A간부를 대기발령 조치했다. 광주시는 “A간부가 함께 근무하는 직원에게 고가상품권·시장賞요구 및 막말 의혹을 받고 있어 직원들의 2차 피해 예방 및 신속·공정한 조사하기 위해서다”고 이유를 설명한 뒤, “이 조치는 피해자들로부터 이 같은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신속히 파악하여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고 강조했다.

시는 현재 피해자들 대부분이 여성직원임을 고려하여 인권평화협력관실의 여성인권보호관과 감사위원회 감사관이 협조하여 함께 피해자로부터 이 같은 갑질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감사위원회 관계자는 “시립도서관 간부의 갑질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철저히 하여 상급자의 갑질행위를 근절하고 업무처리의 신뢰를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여 향후 이러한 일들이 재발 되지 않도록 획기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감사위원회 의결을 통해 최종적으로 엄중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