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제1야당 총재 캠소카, 교도소에서 풀려나 가택 연금
캄보디아 제1야당 총재 캠소카, 교도소에서 풀려나 가택 연금
  • 김승원 시민기자
  • 승인 2018.09.1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택 연금에 들어간 캄보디아 제1야당 CNRP(캄보디아 구국당) 캠소카 총재
가택 연금에 들어간 캄보디아 제1야당 CNRP(캄보디아 구국당) 캠소카 총재

캄보디아 제1야당 CNRP(캄보디아 구국당) 캠소카 총재가 10일 새벽 뜨러빵글렁 교도소에서 풀려나 가택 연금에 들어갔다.

캄보디아 현 정부 수반인 훈센 총리의 피비린내 나는 고문과 탄압정치로 인해 지난해 11월 당이 강제 해산되고 캠소카 총재는 반란의 수괴로 체포되어 구금 중이었다.

이번 캠소카 가택 연금 조치는 최근 총선을 통해 일당독재로 캄보디아를 5년간 더 통치할 수 있게 된 훈센 총리가 국내외 여론이 악화됨에 따라 지난 8월 23일 징역형을 사는 야당 정치인 12명을 포함한 대사면 추진을 발표한 것에 따른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그러나 교도소장에게 보낸 공문을 통해 캄보디아 검찰은 캠소카 가택 연금과 관련 “반란죄에 대한 사면이 아닌, 건강 악화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는 점을 명확히 하고 있다.

캄보디아 정부는 지난 7월 29일 치러진 총선을 앞두고 캠소카 총재를 체포하고 제1야당이던 CNRP를 해산하는 등 야당과 언론, 시민단체 등을 대대적으로 탄압해 정적과 비판여론을 차단한 채 선거를 진행했다.

이에 따라 33년째 캄보디아를 통치하고 있는 훈센 총리가 이끄는 캄보디아인민당(CPP)은 사실상 경쟁자 없이 치러진 총선에서 125석을 싹쓸이하면서 앞으로 5년간 더 캄보디아를 통치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재한 캄보디아민주화공동체와 아시아인권평화포럼은 지난 5월 광주광역시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캄보디아 민주화를 위한 촛불집회를 열기도 했다.

당시 촛불집회에는 전국 캄보디아출신 노동자와 국제결혼 이주여성, 캄보디아 제1야당인 구국당(CNRP) 무어 쏙후어 부대표와 소속 국회의원, 미국에서 활동 중인 캄보디아 여성운동가 자넷 셍 등 5천여 명이 참석해 광주 시민들과 함께 밤샘 촛불시위를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