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용산로봇페스티벌, 로봇 · 코딩 ·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 제공
2018 용산로봇페스티벌, 로봇 · 코딩 ·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 제공
  • 임종선 객원기자
  • 승인 2018.08.14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전자상가와 협력...용산을 로봇 유통 중심으로
첫 번째 스텝으로 8월 17일부터 26일까지 ‘2018 용산로봇페스티벌’ 개최
로봇전시 및 체험·코딩교육·토크콘서트·e스포츠 대회 운영
(사진제공=전자랜드)

전자랜드 홍봉철 회장은 최근 사내 경영전략회의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용산을 로봇 신유통의 메카로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먼저 홍봉철 회장은 용산 전자랜드에 로봇 플랫폼을 위한 장소를 제공하고, 로봇 전시·시연·교육·판매를 위한 지속적인 행사를 유치하며, 용산전자상가와 협력해 용산을 로봇 유통의 중심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의 첫번째 스텝으로 전자랜드는 오는 817일부터 26일까지 열흘간 서울시 용산 전자랜드 신관 4층에서 전자랜드, 서울특별시,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공동 주최하는 ‘2018 용산로봇페스티벌을 진행할 예정이다. 300평 규모의 전시장에 국내 로봇 업체 15개 이상이 참여하여 로봇을 전시 및 시연한다. 관람을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2018 용산로봇 페스티벌4차 산업혁명을 직접 보고,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로봇전시 및 체험·코딩교육·토크콘서트·e스포츠 대회 4가지 주요행사로 운영된다.

먼저 2018 용산 로봇 페스티벌에는 퓨처로봇, 원더풀플랫폼, 유진로봇, 로보링크 등 유명 로봇 기업들이 참여한다. 관람객들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활약한 로봇 퓨로D(FURo-D)를 직접 만나볼 수 있으며, 완구 로봇부터 교육용 로봇까지 다양한 로봇을 한자리에서 보고 체험해 볼 수 있다. 또 각 부스에서 로봇 전문가들의 설명과 교육까지 받을 수 있다.

(사진=2018 용산 로봇 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 캡처)

또 로봇 페스티벌에는 창의적이고 자기 주도적인 학습환경에서 로봇제작의 기본원리를 익힐 수 있는 로봇 코딩교육도 마련되어 있다. 초급·중급 실습은 무료, 3시간 집중 코딩 교육 코스는 유료로 운영되고, 집중 코스는 사전신청자에 한해 참가할 수 있다.

신청은 81일부터 ‘2018 용산 로봇 페스티벌홈페이지(robotfestival.co.kr)를 통해 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는 포털 검색창에 용산로봇페스티벌을 검색하면 바로 찾을 수 있다.

이밖에도 용산 로봇 페스티벌에는 3D 프린팅 출력 체험, VR 장비 체험을 통해 작동 원리를 학습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

2018 용산 로봇 페스티벌에서는 도티, 양띵, 말이야와 친구들 등 유튜브 인플루언서 및 카이스트 고경철 교수, EN Group 최미리 대표, 드로젠 이흥신 대표 등 전문가와 함께 하는 토크콘서트도 준비했다. 토크 콘서트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일정은 ‘2018 용산 로봇 페스티벌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전자랜드는 용산 로봇 페스티벌에서 전자랜드 배 스타크래프트2 대회‘LOL 프로게이머와 함께하는 프로암 이벤트’ 2가지로 진행되는 e스포츠 대회도 개최한다.

스타크래프트2 대회는 아마추어 대상으로 진행되며 1~3위에게는 각각 300만원, 100만원, 50만원의 상금 및 부상을 제공한다. LOL 프로게이머와 함께하는 프로암 이벤트는 유명 프로게이머 1명과 고객 4명으로 한 팀이 구성되며, 팀 별 1게임을 이벤트 매치로 진행한다. 참가신청 페이지는 용산 로봇 페스티벌 홈페이지로 81일 오픈할 예정이다.

한편, ‘2018 용산 로봇 페스티벌홈페이지에서 사전신청을 하고 방문하는 고객 선착순 3,000명에게는 비타500을, SNS 인증 및 스탬프 획득 이벤트를 통해 스타벅스 커피와 핸디 선풍기를 각각 500, 200명에게 증정하고, 행사 관람객 가운데 1명을 추첨해 갤럭시 노트9을 경품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는 국내 최초의 가전양판점으로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려고 한다대한민국 IT의 중심인 용산을 로봇 산업의 중심으로 재탄생 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